본문 바로가기

특허전략

[매경칼럼] '흰 머리 돼지'를 키우고 있는가 '흰 머리 돼지'를 키우고 있는가 “어느 요동((遼東) 사람의 돼지가 머리가 흰 새끼를 낳았다. 그는 이를 매우 상서롭다 여겨 왕에게 바치려고 그 돼지를 안고 하동(河東)까지 갔다. 그런데 그곳에 있는 돼지는 모두 머리가 희었다. 그는 자신의 좁은 견문을 부끄럽게 여겨 서둘러 요동으로 돌아갔다”[요동지시(遼東之豕) _ 후한서] 요동지시 즉 '흰 머리 돼지' 고사는 주관적 가치와 객관적 현실 사이의 착오적 괴리가 가져다주는 안타까운 사연이다. 이러한 '흰 머리 돼지' 오류의 상황은 발명자들에게서 특히 많이 나타난다. 우리 변리사들은 '흰 머리 돼지를 안고오는 발명자를 하루에도 여러 명을 만나기도 한다.변리사를 찾는 발명자들의 마음은 상당히 설렐 것이다. 자신이 창안한 발명이 정말 특허 받을 수 있을지, 특.. 더보기
[허성원 변리사 칼럼] 기술을 탈취 당했다고? 기술을 탈취 당했다고? - 그건 잘못된 특허전략 때문이야. 『진(秦)나라 왕이 공주를 진(晉)나라 공자에게 시집보낼 때 온갖 장식으로 아름답게 가꾼 시녀 70명을 딸려 보냈다. 그런데 공자는 예쁜 시녀들만을 좋아하고 공주는 박대하였다. 결국은 공주가 아닌 시녀들을 잘 시집보내준 꼴이 된 것이다. 또 어느 초나라 사람은 귀한 구슬을 팔러 정나라로 갔다. 그는 목란(木蘭), 계초(桂椒)와 같은 향기로운 나무로 짜고 물참새의 털로 장식한 상자를 만들어 그 속에 구슬을 넣었다. 그런데 정나라 사람은 그 상자만 샀을 뿐 구슬은 되돌려 주었다(買櫝還珠).』 _ 출처 : 한비자(韓非子) 구슬은 팔지 못하고 상자만 빼앗겼다. 담긴 구슬보다 상자만이 관심을 끌게 만든 어리석음을 비유한 ‘매독환주(買櫝還珠)’는 겉으로 드.. 더보기
[아테나이칼럼] 왜 특허인가? - 특허는 기업의 지속가능한 성장에 어떤 의미를 주는가 왜 특허인가? - 특허는 기업의 지속가능한 성장에 어떤 의미를 주는가 혜자가 장자에게 말했다. “위왕이 큰 박씨를 주기에 그걸 심었더니 닷 섬들이나 되는 큰 박이 열렸다네. 물을 담으면 무거워서 들 수가 없고 쪼개서 바가지를 만들면 평평하고 얕아서 도무지 뭘 담을 수도 없다네. 그래서 크기는 매우 컸지만 쓸모가 없어서 깨뜨려버렸네“라고 했다. 이에 장자가 대답했다. “그대는 참으로 큰 것을 제대로 이용하는 데 서투르구려. (중략) 그 닷 섬들이 박을 큰 술통으로 만들어 강이나 호수에 띄울 생각은 왜 하지 않았는가?” - 장자 소요유 - 모든 제도나 환경 혹은 시대 변화는 기업에게 있어 혜자의 ‘닷 섬들이 박’과 같은 것이다. 그들을 적절히 활용하면 기업의 성장과 번영을 보장하는 축복의 선물이 될 수 있지.. 더보기
[허성원 변리사의 특허상담사례] 특허는 왜 받으려 하십니까? [허성원 변리사의 특허상담사례] 특허는 왜 받으려 하십니까? "특허권은 특허 기술을 자유로이 실시할 수 있는 권리가 아니다." 출원 상담 고객에게 왜 특허출원을 하려고 하는지 출원 목적을 묻는 경우가 가끔 있다. 대개는 그런 질문이 필요하지 않지만, 특허의 의의를 잘못 이해하고 찾아온 경우도 간혹 있기에 이런 질문을 한다. 매사가 그렇듯 목적을 분명히 하여야 최선의 전략을 고려할 수 있는 법이다. 특허의 경우에도 특허를 받고자 하는 목적을 명료히 알아야만 최적의 전략이 반영된 출원 절차를 진행할 수 있다. 그런데 이 번 의뢰인의 경우는 특허의 의미 자체를 좀 오해하고 있는 것 같다. 이런 류의 오해는 드물지 않게 접하기 때문에 이번에도 특허에 대한 이해를 제대로 도와드려야겠다는 생각에 질문을 하기 시작했.. 더보기
특허 거래 가격은 어느 정도일까? 특허는 어느 정도 가격으로 거래될까? 2012년 미국의 주요 특허거래에서 성사된 특허 건당 가격 미국의 지적재산권 거래 회사인 IPOfferings가 2012년 성사된 주요 35개 특허거래를 집계하고 분석하였다. 아래 도표에서 볼 수 있는 바와 같이, 데이터에 포함된 특허거래는 대체로 대기업이 관계된 대형 거래 케이스들이다. 그래서 가격들이 상당히 높다. 특허 한 건당 평균 가격은 $373,573. 중간 가격은 $220,588. 평균가격은 전체 거래액을 거래된 총 특허건수로 나눈 산술 평균값이고, 중간 가격은 가격 순으로 나열하였을 때 중간 순위에 위치한 특허의 가격을 가리킨다. 거래가격이 매우 높은 편이다. 대체로 최근 특허전쟁의 화약고인 IT분야의 기술로서 글로벌 대기업이 관계되었기 때문일 것이다. .. 더보기
삼성과 애플의 특허전쟁 _ 삼성의 공격 _ 독일만하임 삼성과 애플의 특허전쟁은 해가 바뀌어도 그 열기가 식지 않고 있다. 새해 들어 애플에 뒤셀도르프 법원에 디자인 특허에 기초하여 갤럭시 S2를 포함한 스마트폰과 태블릿PC 5종에 대해 소송을 제기하고, 만하임 법원에는 소위 '밀어서 잠금해제' 특허에 기초하여 갤럭시 넥서스를 공격하고 있다. 이렇듯 애플의 공세가 더욱 거세지고 있는 상황에서, 어제(2012. 1. 20) 독일 만하임 법원에서 애플에 대한 삼성의 공격 중 하나를 기각한다고 판결을 하였다. 삼성은 여러 건의 특허에 기초하여 지난 해 4월에 본안 소송을 제기하였었다. 지금까지의 판결들은 가처분 소송에 대한 것이었지만, 본안소송에 대한 판결은 이 번이 처음이다. 두 건의 특허와 관련하여 1/27과 3/2에 각각 추가의 판결이 있을 것이라고 한다... 더보기
[글로벌] ITC 예비 판결, 모토로라는 애플의 특허를 침해하지 않았다. [플로리안 뮐러의 블로그로부터..] 2012. 1. 13. ITC는 모토로라가 애플의 세 특허를 침해하지 않았다고 예비판결하였다. 2010년 10월에 애플이 제소한 이 사건은 이제 애플이 재심을 신청하면 3월14일에 최종 판결이 있게 될 것이다. 애플이 모토로라에 3건의 특허를 건 것은 다른 경쟁사들에 취한 것에 비해 매우 우호적인 것이었다. 노키아에는 9건, HTC에는 1차에 10건, 2차에 5건을 걸었고, 삼성에 대해서는 디자인 2건을 총 7건으로 제소하였었다. 애플이 내세운 3건의 특허는 다음과 같다. U.S. Patent No. 5,379,430 "object-oriented system locator system" U.S. Patent No. 7,812,828 "ellipse fitting fo.. 더보기
[글로벌] IBM, 19년 연속 미국 특허 등록 1위, 삼성은 부동의 2위. IBM은 지난 미국에서 2011년 6180건의 특허등록으로 1위, 삼성은 4894건으로 2위를 기록했다. 이로서 IBM은 19년 연속 미국 특허등록 1위를 유지하고 있다. 3위인 캐논은 2821건 등록으로 삼성보다 2000건 정도 적다. 삼성의 2위 위치는 상당 기간 유지될 듯. IBM은 미국의 46개주와 전세계 36개국에 상주하는 8000명 이상의 연구원(IBMers)들이 있었기에 가능했다고 말한다. 특허등록 건들 중 26%는 외국 주재 발명가들에 의한 것이라고.. 특허 기술들은 상거래, 쇼핑, 의약, 수송 등 폭넓은 분야를 커버한다. 주요 특허들은.. U.S. Patent #8,019,992: Method for granting user privileges in electronic commerce s..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