물 위를 걷는 수행을 하고 있는가?



저명한 요기인 라마크리슈나가

갠지스강의 강둑에 앉아 있었다.

어떤 사람이 그를 찾아와 의기양양하게 말했다. 

“라마크리슈나여,
당신은 물 위를 걸을 수 있나요? 나는 할 수 있습니다.
"
라마크리슈나가 물었다.
"물 위를 걸게 되기까지 얼마나 많은 시간이 걸렸는가?"
그 사람이 대답했다.

“히말라야에서 18년간 수련했지요.
요가 자세로 단식하며 이루어낸 
힘들고도 힘든 고행이었습니다.
거의 불가능한 수행이었어요.
수도 없이 포기하고 싶었지만 이렇게
 견뎌내었기에,

결국 물 위를 걸을 수 있게 되었습니다.
당신은 물 위를 걷지 못하지요?

라마크리슈나가 말했다.
"난 그렇게 어리석지 않다네.
강 저쪽으로 건너가고 싶으면 뱃사공에게 동전 두 닢만 주면 충분하지.
자네의 18년 수련은 동전 두 닢의 가치에 불과하다네.

쓸모 없는 짓을 한 거야. 난 그런 일에 관심이 없다네.
어리석은 사람들이나 기적 따위에 관심을 갖는 법이지."
- 오쇼 라즈니쉬



"Once a man went to Ramakrishna. Ramakrishna was sitting on the bank of the Ganges. The man was a very famous yogi of those days. He had gone there to brag about himself—and that’s what these so-called yogis go on doing. He said, ‘Ramakrishna, what are you doing sitting here? Let us go for a walk on the Ganges.’ 
Ramakrishna asked him, ‘How many years did it take for you to walk on water?’
He said, ‘Eighteen years practicing in the Himalayas, hard work, fasting, yoga postures. It has been difficult, very difficult. It was almost impossible, and many times I wanted to drop the whole project, but somehow I persisted. Now I have the SIDDHI, the power—I can walk on the water. Can’t you walk on the water?’
Ramakrishna said, ‘I am not so foolish. When I want to go to the other bank I give the ferryman only two paisa, and that’s enough! Your eighteen years are worth just two paisa. Get lost! I am not interested in it.’ 
Only fools are interested in miracles.





**

가끔 물 위를 걷고자 하는 사람들을 가끔 만난다.
그들은 주로 발명가들이다. 무한동력과 같은 비현실적인 과제, 산업에 적용되기에는 효율, 사업성 혹은 경제성이 떨어지는 과제 등에 집착하여 돈과 시간을 낭비한다. 

이미 시간과 돈을 적잖이 들였기에 쉬이 포기할 수도 없다. 때로는 그 일이 자신의 정체성과 강하게 엮여 있어, 포기한다는 것은 곧 스스로를 부정하는 일이 되기에 더욱 그만둘 수 없다. 참 안타까운 일이다.

그런 고된 개발 과정을 거쳐 우여곡절 끝에 개발에 성공하여도, 물 위를 걷는 기술처럼 동전 두 닢에 불과한 가치의 것인 경우도 적잖이 본다.


새로운 기술을 창조하고자 하는 발명가들이 반드시 지켜야 할 것이 있다. 

수시로 자신에 제대로 된 방향으로 가고 있는 지를 스스로 혹은 타인에게 물어보아야 한다.

발명가는 홀로 높은 곳에 올라가 글을 쓰는 사람과 같다. 글을 쓰는 사람은 글씨가 바른지 알 수가 없다. 수시로 내려와서 멀리서 바라보고 제대로 되었는지를 스스로 확인하거나 주위의 다른 사람들에게 물어보아야 한다.



 




시계가 아닌

나침판에 보라!




Posted by 허성원 변리사

남을 아는 자 지혜롭고, 스스로를 아는 자 밝다.


남을 아는 자 지혜롭고,

스스로를 아는 자 밝다.

남을 이기는 자 힘이 있고
스스로를 이기는 자 강하다.


知人者智(지인자지自知者明(자지자명)
勝人者有力(승인자유력自勝者强(자승자강)

_ 도덕경 제33


**
이와 유사한 말이 사기 상군열전에도 나온다.

여기서는 '총명(聰明)'의 뜻에 대해서도 언급하고 있다.


남의 거슬리는 말을 듣는 것을

()이라 하고,

자신의 내부를 들여다보는 것은

()이라 하며,

자신을 이기는 것을
()하다고 한다.

순임금께서도 스스로를 낮추면
오히려 높아진다고 하셨다.


趙良曰,反聴之謂聡內視之謂明自勝之謂彊. 虞舜有言曰 自卑也尙矣
_史記 商君列傳


**

정신의학자 칼 융(Karl Jung)도 비슷한 말을 하였다.

바깥을 내다보는 자
꿈을 꾸고
내면을 들여다보는 자
깨어난다.
_칼 융



큰 꿈을 그리기 위해서는 널리 먼 바깥 세상에 밝아야 하고,
그 꿈을 실행하고 이루기 위해서는 먼저 자신의 내면을 성찰하여야 한다.
자신이 누구이며 어떤 삶의 목표를 가졌는지, 무엇을 할 수 있고 무엇을 하여야 하는지 제대로 알지 않고서는 어떤 꿈도 실현하기 힘들 것이다.


** 자승자강(自勝者强).
스스로를 이기는 자 진정한 강자임에 틀림이 없다.


기업의 자승자강은 '자기 파괴적 혁신(Self-disruptive innovation)'을 가리킨다. '자기 파괴적 혁신'은 자신이 지금까지 구축한 핵심역량을 과감히 부정하고 새로운 가치를 받아들이는 고통스럽고도 두려운 결단에서 시작한다.
그러기 위해서는 외부의 남들이 어떤 변화를 도모하는지 명료히 알아야 하고, 자신의 현재 위상을 정확히 파악한 위에 자신이 추구하는 비전이 확고히 정립되어 있을 필요가 있다. 즉 총(聰)과 명(明)에 제대로 기능하여야 한다.


**
필름회사인 코닥은 일찌기 
1970년 대에 디지털 카메라 기술을 개발하였었다. 하지만 현재 필름 사업의 성공에 매몰되어 미래를 제대로 보지 못하고 그 기술을 진화시키지 못하여, 자기파괴적 변신의 기회를 놓치고 만다. 그 결과는 기업의 소멸이었다.  

The evolution of digital cameras,
from Kodak’s 1975 digital camera prototype to the iPhone


**
미쉐린과 GM이 새로운 개념의 타이어를 선보였다.
공기 주입이 필요없는 타이어이다. 공기가 없으니 펑크가 날 염려가 없다. 타이어 회사의 소득의 대부분은 펑크로 인한 교체 수요에 있을 것이다. 하지만 그들은 그 눈앞의 소득을 과감히 포기하는 선택을 하였다.

그들은 자신들의 이익보다는 지구와 고객의 이익을 우선하기로 한 것이다. 이 선택이 결국은 그들의 지속가능성을 보장할 것으로 믿는다.

Road hazards are absorbed by the Uptis tire, eliminating about 200 million tires a year that...


**

등고거제(登高去梯).
높은 곳에 올려놓고 사다리를 치우다.

등고거제는 자기파괴적 혁신 즉 자승자강의 최고 경지라 여겨진다. 스스로를 어찌 할 수 없는 절박한 상황으로 몰아놓고 오로지 혁신을 통해서만 그 상황을 벗어날 수 있도록 설정하는 고도의 성취 전략이다.

ダイキンが冷媒「R32」の特許権不行使を宣言した理由

공조기기용 냉매 메이커인 다이킨은 지금까지 나온 냉매 중 가장 친환경적인 제품 'R32'의 특허권자이다. 다이킨은 2015년부터 이 특허를 공개하였다. 그동안 계약을 통해 무상으로 특허를 사용할 수 있도록 하였지만, 이번에는 그런 계약 절차 조차도 없애버려 사실상 완전한 공개를 선언하였다. 

이러한 특허 공개를 통해 경쟁사들과 동등한 경쟁 상황으로 스스로를 내몬 것이다. 자신들은 이제부터 AI 등 첨단 기법을 이용하여 더 환경 친화적인 냉매의 개발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한다. 


Posted by 허성원 변리사

문밖에 나가지 않고도 세상 일을 알다
_ 도덕경 제47장



문밖에 나가지 않아도
세상 일을 알고,
창으로 내다보지 않아도
하늘의 도를 알게 되니,
멀리 나갈수록 아는 것은 적다.
그러므로 지혜로운 사람은
다니지 않고도 알고,
보지 않고도 깨달으며,
행하지 않고도 이룬다.


不出戶 知天下(불출호 지천하)
不窺爽 見天道(불규유 견천도)

其出彌遠 其知彌少(기출미원 기지미소)

是以聖人 不行而知(시이성인 불행이지)
不見而名 不爲而成(불견이명 불위이성)

_ 도덕경 제47장



*

문밖에 나가지 않아도 세상 일을 알고 창으로 내다보지 않아도 하늘의 도를 안다는 말은, '좌시천리 입시만리(坐視千里 立視萬里)'와 상통한다.

이 좌시천리(앉아서 천 리를 본다)의 고사는 사기(史記) 신릉군(信陵君)열전에 나온다.


*

방안에 앉아 세상을 보고 알 수 있고 멀리 나다닐수록 알 수 있는 게 적어진다는 말은 인터넷을 통한 현대인의 정보 습득 및 통신 생활을 그대로 설명하고 있다.


인터넷을 통해 세상 일이나 돌아가는 원리를 훤히 보고 알 수 있다. 굳이 돌아다닌다 하더라도 방안에서 알 수 있는 것보다 더 많이 알 수 없다.

Posted by 허성원 변리사

도고일척(道高一尺) 마고일장(魔高一丈)

_ 도(道)가 한 자 높아지면 마(魔)는 한 길(열 자) 높아지고,
한 자의 창조가 있으면 한 길의 모방이 나타난다.


*

도(道)가 한 자 높아지면 마(魔)는 한 길(열 자) 높아진다.

학문, 수양, 순리 등과 같은 정(正)의 도(道)가 깊어지면 그에 부정적으로 대응하는 게으름, 유혹, 역리와 같은 마(魔)의 작용이 더욱 강해진다는 의미이다.

인간을 이롭게 하는 기술이 발전하면, 그 기술의 발전을 뛰어넘는 범죄 기술도 함께 발전한다. 컴퓨터 바이러스, 보이스피싱 등이 좋은 사례이다.

많은 사람들이 부귀를 접하게 되면, 그들의 부나 지위가 한 자 높아질수록 그들의 교만이나 부패는 한 길 더해지는 모습을 쉽게 볼 수 있다.


*

이 문구는 고승의 선시, 소설 등 다양한 곳에서 등장한다.

석옥청공선사어록(石屋淸珙禪師語錄)에는 다음과 같은 글이 있다고 한다. 

道高一尺(도고일척) 魔高一丈(마고일장)

汝之伎倆有盡(여지기량유진) 我之不採無窮(아지불채무궁)


도(道)가 한 자 높아지면
마(魔)는 한 길 높아진다네 
그대의 재능에는 다함이 있지만
나의 가리지 않음은 무궁하다네


*

위 선시의 깊은 뜻은 정확히 알 수는 없지만,
특허철학의 관점에서 풀어보기 좋은 문구이다.

도(道)는 만물의 근원(萬物之宗 _ 도덕경 제4장)으로서 창조의 원천이므로, 이를 발명이라 하면 된다.
마(魔)는 창조에 대치되는 개념이므로 모방이라 하면 적절하다.
그러면 위 선시는 다음과 같이 다시 쓸 수 있다.

발명이 한 자 높아지면
모방은 한 길 높아진다네 
그대의 창의력에는 다함이 있지만
나의 가리지 않는 모방은 무궁하다네


*

그래서 피카소도 이렇게 말했다,

뛰어난 예술가는 모방하고
위대한 예술가는 훔친다.
_ 피카소


* 모방철학..

도(道)가 한 자 높아지면
마(魔)는 한 길(열 자) 높아지고,
한 자의 창조가 있으면
한 길의 모방이 나타난다.

_ 마루지기



Posted by 허성원 변리사

"乾坤 其易之門邪"
(건곤기역지문야)

(乾)과 곤(坤)은 역(易)의 문(門)이다.

_ <계사전(繫辭傳) 하편(下篇) 제육장(第六章)>


*
주역 계사전(繫辭傳에서 '낳고 또 낳은 것을 역(易)이란 한다'(生生之謂易)고 하였다. 

역(易)은 바꾸는 것을 의미한다. 현재의 상황을 바꾸는 것은 변화이다.
변화는 항상 새로운 것을 생성하니, 결국 역(易)은 새로운 가치의 창출을 의미한다.

그에 이어, 상(象)을 이루는 것을 건(乾)이라 하고, 그것을 본받아 드러내는 것(效法)을 곤(坤)이라 한다고 하였다(成象之謂 乾 效法之謂 坤).
건(乾)은 추상적인 개념을 창조하고, 곤(坤)은 그 개념을 실재하는 존재로 생성시킨다는 말이다.

*
문(門)은 다른 공간, 새로운 세계로 들어가는 통로이며 출발점이다.

그래서 '역(易)의 문(門)'은 변화의 세계로 들어가는 통로이자 새로운 가치 창출의 출발점이다.

*
건(乾)은 하늘(天)과 
양(陽)을 가리키니, 아버지(父), 강함, 능동성, 이상성을 상징한다.
곤(坤)은 땅(地)과 음(陰)을 가리키니, 어머니(母), 부드러움(順), 수동성, 현실성을 상징한다.

이같이 건(乾)은 새로운 변화를 일으키고자 하는 생명력이고 창조력이며 역동적인 에너지읻, 그런 한편 곤(坤)은 현실에 적응하고 가진 바를 지키며 변화를 수용하는 포용과 실천의 에너지이다.

그래서 건곤(乾坤)의 가치는 상호 보완적이다. 어느 한 쪽만으로는 창조나 변화를 이룰 수 없고, 균형과 조화가 이루어져야만 적절한 변화(易)를 얻을 수 있다. 

그래서 이렇게 말하고 있다.

건곤(乾坤)은 역(易)의 핵심(縕)이니,
건곤(乾坤)이 균형을 이루면(成列) 역(易)이 그 가운데에 바로 설 것이요,
건곤(乾坤)이 무너지면 역(易)을 볼 수 없게 된다.

乾坤其易之縕邪(건곤기역지온사).
乾坤成列(건곤성렬) 而易立乎其中矣(이역입호기중의)
乾坤毁(건곤훼) 則无以見易(즉무이견역)


*
건(乾)은 변화를 추구하는 창조력이다. 그래서 새로운 해결책을 창조하는 창의력인 발명과 상통한다.
곤(坤)은 건(乾)의 창조를 포용하고 수용하여 키우고 지켜낸다. 그래서 발명에 기초한 보호 권리인 특허와 상통한다.

발명은 건(乾)이고 양(陽)이니, 끝없이 새로움을 추구하는 창의적인 속성을 가진다. 
특허는 곤(坤) 즉 땅(地)이니, 발명의 창의력을 받아들여 그 사상을 가장 잘 보호할 수 있도록 깊이 고려하여 확보된 넓은 땅 혹은 성과 같은 것이다. 

그래서 발명은 부단히 새로음을 찾는 속성이기에 잠시도 변화의 노력을 멈추지 않지만, 특허는 땅이나 성과 같아서 일단 정해지고 나면 쉬이 바꿀 수 없다. 그래서 발명은 변화의 에너지이고, 특허는 지킴의 에너지이다. 

발명과 특허는 기술 개발에 기초하여 기업의 성장과 변화를 일으키고자 하는 노력의 출발점(易之門)인 동시에. 기업의 역(易)을 일으키는 변화의 에너지이다. 발명과 특허가 가진 변화와 지킴의 에너지가 조화를 이루었을 때 기업은 그 사에서 굳건한 의 변신을 달성할 수 있지만, 발명과 특허의 조화가 무너지면 바람직한 변화를 볼 수 없게 된다.

그래서 이렇게 표현을 해볼 수 있겠다.

발명과 특허는 기업 변신의 문이며,
기업의 지속가능한 성장의 핵심 요소이니,
발명과 특허가 균형을 이루면 지속가능한 성장이 이룰 것이요,
그 균형이 무너지면 기업이 지속적 성장을 볼 수 없게 된다.


*

변리사들이 자신의 경험과 지식을 가장 강하게 집중하는 작업이 특허출원을 위한 명세서를 작성할 때이다. 기존에 존재하지 않는 새로운 권리를 창출하는 첫걸음이기 때무이다. 특히 명세서 내용 중 권리범위의 작성은 담당 변리사의 전략적 역량을 가감없이 드러나게 한다.

이러한 특허명세서의 작성에 있어서도, 발명과 특허의 음양 원리를 잘 이해하고 있으면 적잖은 도움이 될 수 있다.

역경증석(易經證釋)에 이런 말이 있다.

곤(坤)은 음(陰)이니,
정(靜)을 주(主)로 하고 동(動)을 쓰임으로 하며,
순(順)을 앞서게 하고 역(逆)을 뒷따르게 한다.
坤者陰也 以靜為主 以動為用 以順為先 以逆為繼 _ <易經證釋>

'정(靜)'은 고요함, 부동, 불변을 의미하고, 동(動)은 가변성, 움직임, 변화 등을 의미한다. 순(順)은 기존 질서, 관행, 싱식을 가리키고, 역(逆)은 기존 질서나 관행에 반한다는 뜻이다.

이 가르침에 따라 곤(坤)인 특허를 위한 명세서를 작성해보자.
'정(靜)'은 변화할 수 없는 것 혹은 피할 수 없는 것으로 본다면, 발명의 구성에 에 없어서는 아니되는 사항 즉 '필수구성요소'에 해당한다. '동(動)'은 변화 가능한 것이니 그 발명의 다른 '쓰임'으로서 변형예(Modification)나 수정예(Variation)으로 취급하면 될 것이다. 그래서 청구범위의 가장 중요한 청구항은 오로지 
'정(靜)'에 해당하는  '필수구성요소'만을 기재하고. 종속항이나 상세한 설명 등에서는 그 '쓰임'(실시예)들을 언급하면, 위 가르침에 충실하게 될 수 있을 것이다.

또한 '순(順)'은 '기존 질서'이니 '공지 기술'이나 그 발명이 속하는 '상위 개념'으로 해석하면 되겠다. 그러면 '역(逆)'은 그런 기존의 기술 혹은 '상위 개념'에 대해 새로이 도전하는 신규하고 진보적인 기술적 개념에 해당한다고 보면 되겠다.
그래서 명세서를 쓸 때에는 반드시 기존 기술을 설명하고 나서 그 문제를 지적하면서 그 해결책인 본 발명을 언급한다. 
순(順)을 앞세운 다음 역(逆)이 뒷따르는 모습이다.
혹은 청구범위를 작성할 때에도, 상위 개념이나 기존의 구성들을 먼저 언급한 다음, 특징적인 구성을 그들에 이어 기재하는 구성요소 열거방식이 깔끔한 청구범위를 보장한다. 이 역시 
순(順)이 앞서고 역(逆)이 뒤를 잇는 모습이다.

그래서 위 역경증석(易經證釋)의 가르침을 이렇게 고쳐 써볼 수 있다.


특허는 권리이니
피할 수 없는 것을 주(主)로 하고, 피할 수 있는 것을 선택적으로 하며,
기존 기술에 따르는 것을 앞세우고, 거스르는 것을 뒷따르게 하여야 한다.

Posted by 허성원 변리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