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대(事大)와 사소(事小), 필부지용(匹夫之勇)

맹자 양혜왕(孟子 梁惠王)편



제선왕(齊宣王)이 뭍기를, 

"이웃 나라와 교류하는 데 어떤 도리가 있습니까?"(交隣國有道乎?)하니,

맹자(孟子)가  대답했다.

"있습니다. 

오직 '어진 이'만이

큰 나라를 가지고서도 작은 나라를 섬길 수가 있습니다.

(惟仁者 爲能 以大事小)

그래서 湯임금이 葛나라를 섬기고 문왕이 昆夷를 섬겼던 것입니다. 

그리고

오직 '지혜로운 이'(智者)만이

작은 나라를 가지고 큰 나라를 섬길 수가 있습니다.

(惟智者 爲能 以小事大).

그래서 太王이 훈육(獯鬻)을 섬기고 구천(勾踐)이 오나라를 섬겼던 것입니다.


큰 나라로서 작은 나라를 섬기는 것(以大事小者)

하늘의 도리를 즐기는 것(樂天者)이며,

작은 나라로서 큰 나라를 섬기는 것(以小事大者)

하늘의 도리를 두려워하는 것(畏天者)입니다.

하늘의 도리를 즐기는 자는

천하를 보전할 수 있으며(樂天者保天下),

하늘의 도리를 두려워하는 자는

그 나라를 보전할 수 있습니다(畏天者保其國)


시경에 이르기를 '하늘의 위엄을 두려워했기에 지금까지 나라를 보전하고 있도다.'(畏天之威, 于時保之)라고 하였습니다."


齊宣王問曰 "交隣國有道乎?" 孟子對曰  "有. 惟仁者 爲能以大事小, 是故 湯事葛, 文王事昆夷. 惟智者 爲能以小事大, 故太王事獯鬻, 勾踐事吳. 以大事小者, 樂天者也; 以小事大者, 畏天者也. 樂天者保天下, 畏天者保其國. 詩云 '畏天之威, 于時保之.'"

[ *昆夷 : 서쪽 오랑캐, 太王 : 문왕의 조부인 고공단보(古公亶父), 獯鬻(훈육) : 북쪽이민족, 時 : 지금까지]

 


왕이 말했다. 

"정말 좋은 말씀입니다. 그러나 과인은 흠이 있으니, 과인은 용맹한 것을 좋아합니다."

맹자가 대답했다. 

"왕께서는 작은 용기 좋아하시지 않기를 바랍니다(王請無好小勇)

칼을 어루만지며(撫劍) 노려보면서(疾視) 말하기를,

'네가 감히 나를 당할 수 있겠느냐.'

라고 하면(彼惡敢當我哉),

이는 한낱 필부의 용기(필부지용, 匹夫之勇)에 불과합다.

겨우 한 사람을 대적할 수 있을 뿐입니다(敵一人者也)

왕께서는 큰 용기를 가지시기 바랍니다(王請大之)

시경에 이르기를, '왕이 잠시 노하였음을 드러내어 군대를 정비함으로써 거(莒)나라를 막아 주나라의 복을 다지고 널리 천하의 기대에 부응하셨네.'라고 하였다.

이것이 문왕의 용기입니다. 문왕은 한번 노하여 천하의 백성들을 편안하게 했습니다. 

서경에 '하늘이 백성을 내시고 그들의 임금과 스승으로 나를 세우시면서 명하시기를 상제(上帝)를 도와서 천하의 백성들을 사랑하고 편안케 하라고 하시었다. 죄가 있는 자를 벌하고 죄가 없는 자를 편안케 하는 것은 오직 나의 책임이다. 이 세상에서 누가 감히 하늘의 뜻을 무시하는 반역적인 행동을 할 수 있으랴.'라고 하였습니다. 

한 사람이 천하를 횡행하는 것을 무왕은 부끄럽게 여기셨습니다. 이것이 무왕의 용기입니다. 무왕도 또한 한번 성내셔서 천하의 백성들을 편안케 하셨습니다. 

지금 왕께서도 한번 노하셔서

천하의 백성을 편안하게 하실 수가 있으시다면

(今王亦一怒而安天下之民)

백성들은 왕께서 용맹을 좋아하지 않으실까 두려워할 것입니다.

(民惟恐王之不好勇也)."


王曰 大哉言矣 寡人有疾 寡人好勇

對曰 王請無好小勇 夫撫劍疾視曰 彼惡敢當我哉 此匹夫之勇 敵一人者也 王請大之. 

詩云 王赫斯怒 爰整其旅 以遏徂莒 以篤周祜 以對于天下.

此文王之勇也 文王一怒而安天下之民 

書曰 天降下民 作之君 作之師 惟曰其助上帝寵之 四方有罪無罪惟我在 天下曷敢有越厥志?' 

一人衡行於天下 武王恥之 此武王之勇也. 

而武王亦一怒而安天下之民 今王亦一怒而安天下之民 民惟恐王之不好勇也.


[赫 : 드러내다, 크게 화를 내다. 斯 잠시, 爰 이에, 旅 군대, 遏 막다, 徂 막다]

[惡(어찌) 敢當我 어찌 감히 나를 당하겠는가]



** 군자지용(君子之勇)과 소인지용(小人之勇)

자로가 물었다.
"군자는 용기를 숭상합니까?"
공자가 대답했다.

"군자는 의로움을 가장 숭상한다.
군자가 용기만 가지고 의로움이 없으면
난을 일으키게 되고,
소인이 용기만 가지고 의로움이 없으면
도적이 된다."

子路曰 君子尙勇乎. 子曰 君子義以爲上 君子有勇而無義 爲亂 小人有勇而無義 爲盜. - 논어, 양화 제23장-


** 호용질빈(好勇疾貧)

행동에 거침이 없으면서 구차함을 싫어하면
세상을 어지럽히고
남의 어질지 못함을 싫어함이 과도하여도
세상을 어지럽힌다.

子曰 好勇疾貧 亂也 人而不仁 疾之已甚 亂也 _ 논어 泰伯편 


** 見義不爲 無勇也(견의불의 무용야)

자신의 귀신이 아님에도 제사를 지내는 것은
아첨하는 짓이고, 
옳은 일을 보고도 행하지 않는 것은

용기가 없기 때문이다.

 , . , . _ 논어 爲政편

(노나라 대부 계씨(氏)가 외람되이 태산에 제사를 지내려하자 계씨의 가신으로 있던 공자의 제자 염유(有)에게 그것을 못하게 하라고 했으나 그가 말리지 못한 일을 두고 공자가 한 말.)


** 暴虎馮河之勇(포호빙하지용)

"맨손으로 범을 잡으려 하고
맨발로 황하를 건너려다가
죽어도 후회가 없다고 하는 자와는
나는 함께 하지 않을 것이다.

내가 함께 할 사람은
반드시 일에 임하여 두려운 생각을 가지고
즐겨 도모
하여 일을 성공시키는 사람이다


暴虎馮河 死而無悔者 吾不與也 必也臨事而懼 好謀而成者也
(포호빙하 사이무회자 오불여야 필야임사이구 호모이성자야)
_ 논어 술이편, 자로와의 대화 중


용기란
두려움이 없는 것이 아니라

두려움을 직면하고 극복하여
임무를 완수하는 능력이다.


**

죽음을 가볍게 생각하고 난폭한 행동을 하는 것은 소인의 용기요(小人之勇), 죽음을 중히 여기고 굳건히 의(義)를 지키는 것은 군자의 용기다(君子之勇)-순자


**

설검(說劍)_ 천자의 검, 제후의 검, 서인의 검 _ 장자


Posted by 허성원 변리사

선의후리(先義後利)
_ 통(通)한 자 남을 다스린다 _

_ 순자 영욕편(荀子 榮辱)


스스로를 아는 자는 남을 원망하지 않고,
(自知者 不怨人)
천명을 아는 자는 하늘을 원망하지 않는다.
(知命者 不怨天)

남을 원망하는 자는 궁(窮)하고
(怨人者 窮)
하늘을 원망하는 자는 뜻한 바(志)가 없다.
(怨天者 無志)

자신의 허물을 남에게 돌리니
어찌 잘못되었다 하지 않겠는가.

영화로움과 욕됨(榮辱)은 본 모습은
안위(安危)와 이해(利害)의 실체이다.

옳음(義)을 앞세우고 이로움(利)을 뒤로 하는 자는 영화롭고,
(先義而後利者榮)
이로움(利)을 앞세우고 옳음(義)을 뒤로 하는 자는 욕되게 되며,
(先利而後義者辱)

영화로운 자는 항상 통(通)하고(거침이 없고),
욕된 자는 항상 궁(窮)하다(막힘이 많다).

통(通)하는 자는 언제나 남을 다스리고,
(通者 常制人)
궁(窮)한 자는 언제나 남의 다스림을 받는다.
(窮者 常制於人)

이것이 영욕의 본 모습이다.


自知者 不怨人,知命者 不怨天;怨人者 窮,怨天者 無志。失之己,反之人,豈不迂乎哉!榮辱之大分,安危利害之常體:先義而後利者榮,先利而後義者辱;榮者常通,辱者常窮;通者常制人,窮者常制於人:是榮辱之大分也。_ 순자 영욕편(荀子 榮辱)





** 궁즉변 변즉통 통즉구(窮則變 變則通 通則久) _ 주역

궁(窮)하면 변(變)하고, 변(變)하면 통(通)하며, 통(通)하면 오랫동안 지속(久)될 수 있다.

동물이든 사람이든 궁(窮)한 상태가 예견되면, 상황을 변화시켜 막힘을 해소하고 소통할 수 있게 하여야 하며, 그러면 관계를 오래 유지할 수 있게 된다.

Posted by 허성원 변리사

谷神不死(곡신불사)
_ 도덕경 제6장



골짜기의 신은 죽지 않는다.
이를 현묘한 암컷이라 한다.
이 암컷의 문이 천지의 뿌리이며,
끊임없이 이어지니
써도 써도 다함이 없다.

谷神不死 是謂玄牝
玄牝之門 是謂天地根
綿綿若存 用之不勤.
道德經 제6장


* 해설

골짜기(계곡)는
    스스로를 겸허히 낮은 곳에 두고
    모든 것을 받아들여 포용하여 품고
    새로운 생명을 창조하고 길러내는 곳.

이러한 겸손, 포용 및 창조의 정신이 바로 여성성이다.
포용과 창조의 여성성이 천지 만물이 생성되어 존재하게 하는 근원이 되는 것이다.

자연의 도는 자연의 여성성이 제공하는 끊임없는 창조에 있으며, 그 도는 결코중단됨이 없이 면면히 그 존재가 이어지고, 아무리 써도 다함이 있을 수 없는 것이다. 


*

노자가 말하는 현묘한 '여성성'은
    세상의 모든 불편을 포용하고 새로움의 창조는 '발명의 정신'과 상통한다.

이를 발명으로 등치하여 새로이 써본다.


발명은 세상의 모든 불편을 받아들여
새로운 해결책을 만들어내니,
이는 현묘한 창의력이다.
창의력은 온갖 유용한 물건의 뿌리이며,
끊임 없이 샘솟는 것이니,
아무리 써도 결코 다함이 없다.

_ 특허 도덕경 제6장



Posted by 허성원 변리사




















Posted by 허성원 변리사

도(道, 창의력)
채워질 수 없기에 그 쓰임이 있고
언제나 가득 차지 않는 깊은 샘이니,
만물이 생겨난 근원과 같다.

날카로움을 무디게 하고
얽힌 것을 풀어내고
빛을 부드럽게 하고
세속의 온갖 문제(塵)와 함께 한다.

널리 퍼지면
늘 그대로 있어왔던 것 같이 된다.
어디로부터 나온 것인지는 몰라도
조물주보다 앞선 존재일 것이다.

道沖而用之(도충이용지) 或不盈 淵兮(혹불영 연혜) 似萬物之宗 (사만물지종)
挫其銳 解其紛(좌기예 해기분) 和其光 同其塵(화기광 동기진)
湛兮 似或存(
담혜 사혹존) 吾不知誰之子 象帝之先(오부지수지자 상제지선)
_ 道德經 제4장



- 沖(충) : 겸허하다, 담백하다, 공허하다, 비다, 꺼리다.
- 或(혹) : 혹시, 어떤 경우에는, 항상(常).
- 盈(영) : 가득차다, 교만하다, 남다.
- 湛 : 좋아할(즐길) 담. 탐닉할(깊이 빠질) 침, 적실 점
- 帝(제) : 상제, 하느님, 조물주

- 和塵(화광동진) _ [네이버 지식백과]
    빛을 부드럽게 하여 속세의 티끌에 같이한다는 뜻으로, 자기의 지덕()과 재기()를 감추고 세속을 따름을 이르는 말. 또는 부처가 중생을 구제하기 위하여 그 본색을 숨기고 인간계()에 나타남을 이르는 말.

- 同塵(동진) _ [네이버 한자사전]
    
속세()의 홍진()과 함께 섞인다는 뜻으로,세인과 같은 짓을 함. 세파()에 휩쓸림.




* 창의력의 도

창조는 자연의 본능이다. 창조는 창의력이기도 하다. 창조 혹은 창의력은 언제까지나 다함이나 채움 혹은 넘침이 있을 수 없다. 만물의 생성을 가능하게 하는 결코 마르지 않는 근원(淵)이기 때문이다. 

창의력(발명)은 세상의 모든 불편 즉 문제를 해소하기 위한 수단이다. 날카로운 것은 무디게 하고, 얽힌 것을 풀어내며, 빛과 같은 자극은 부드럽게 하는 등 세상의 모든 불편(티끌, )과 함께 한다.

새로운 창조물(발명)이 세상에 나와 사람들의 사랑을 받고 널리 퍼지게 되면, 언제나 함께 있어왔던 것처럼, 그것 없으면 살 수 없을 것처럼, 우리의 삶에 깊이 동화되게 된다.
그래서 '창의력'이란 것을 누가 만들어냈는지는 몰라도, 아마 조물주가 나타나기 이전부터 있었던 것이 아닐까? 조물주도 창의력의 도를 따랐으니까.


*
화광동진(
和光同塵)의 새로운 해석 :

불편을 해결하기 위해
세상의 문제들과 함께하다.


* 제56장에도 위 제4장의 문언과 유사한 내용이 있다.

知者不言 言者不知(지자불언 언자부지)
塞其兌 閉其門(색기태 폐기문)
挫其銳 解其紛(좌기예 해기분)
和其光 同其塵(화기광 동기진)
是謂玄同(시위현동)

故不可得而親 不可得而疎 不可得而利 不可得而害
(고불가득이친 불가득이소 불가득이리 불가득이해)
不可得而貴 不可得而賤 故爲天下貴.
(불가득이귀 불가득이천 고위천하귀)

"아는 사람은 말하지 않고, 말하는 사람은 알지 못한다.
그 이목구비를 막고 그 문을 닫아서, 날카로운 기운을 꺾고, 혼란함을 풀고, '지혜의 빛을 늦추고[]', '속세의 티끌과 함께하니[]', 이것을 현동()이라고 말한다.
그러므로 친해질 수
 없고, 소원해지지도 않는다. 이롭게 하지도 않으며, 해롭게도 하지 못한다. 귀하게도 할 수 없으며, 천하게 할 수도 없다. 그러므로 천하에 귀한 것이 된다." _ 네이버 지식백과



Posted by 허성원 변리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