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밖에 나가지 않고도 세상 일을 알다
_ 도덕경 제47장



문밖에 나가지 않아도
세상 일을 알고,
창으로 내다보지 않아도
하늘의 도를 알게 되니,
멀리 나갈수록 아는 것은 적다.
그러므로 지혜로운 사람은
다니지 않고도 알고,
보지 않고도 깨달으며,
행하지 않고도 이룬다.


不出戶 知天下(불출호 지천하)
不窺爽 見天道(불규유 견천도)

其出彌遠 其知彌少(기출미원 기지미소)

是以聖人 不行而知(시이성인 불행이지)
不見而名 不爲而成(불견이명 불위이성)

_ 도덕경 제47장



*

문밖에 나가지 않아도 세상 일을 알고 창으로 내다보지 않아도 하늘의 도를 안다는 말은, '좌시천리 입시만리(坐視千里 立視萬里)'와 상통한다.

이 좌시천리(앉아서 천 리를 본다)의 고사는 사기(史記) 신릉군(信陵君)열전에 나온다.


*

방안에 앉아 세상을 보고 알 수 있고 멀리 나다닐수록 알 수 있는 게 적어진다는 말은 인터넷을 통한 현대인의 정보 습득 및 통신 생활을 그대로 설명하고 있다.


인터넷을 통해 세상 일이나 돌아가는 원리를 훤히 보고 알 수 있다. 굳이 돌아다닌다 하더라도 방안에서 알 수 있는 것보다 더 많이 알 수 없다.

Posted by 허성원 변리사

도고일척(道高一尺) 마고일장(魔高一丈)

_ 도(道)가 한 자 높아지면 마(魔)는 한 길(열 자) 높아지고,
한 자의 창조가 있으면 한 길의 모방이 나타난다.


*

도(道)가 한 자 높아지면 마(魔)는 한 길(열 자) 높아진다.

학문, 수양, 순리 등과 같은 정(正)의 도(道)가 깊어지면 그에 부정적으로 대응하는 게으름, 유혹, 역리와 같은 마(魔)의 작용이 더욱 강해진다는 의미이다.

인간을 이롭게 하는 기술이 발전하면, 그 기술의 발전을 뛰어넘는 범죄 기술도 함께 발전한다. 컴퓨터 바이러스, 보이스피싱 등이 좋은 사례이다.

많은 사람들이 부귀를 접하게 되면, 그들의 부나 지위가 한 자 높아질수록 그들의 교만이나 부패는 한 길 더해지는 모습을 쉽게 볼 수 있다.


*

이 문구는 고승의 선시, 소설 등 다양한 곳에서 등장한다.

석옥청공선사어록(石屋淸珙禪師語錄)에는 다음과 같은 글이 있다고 한다. 

道高一尺(도고일척) 魔高一丈(마고일장)

汝之伎倆有盡(여지기량유진) 我之不採無窮(아지불채무궁)


도(道)가 한 자 높아지면
마(魔)는 한 길 높아진다네 
그대의 재능에는 다함이 있지만
나의 가리지 않음은 무궁하다네


*

위 선시의 깊은 뜻은 정확히 알 수는 없지만,
특허철학의 관점에서 풀어보기 좋은 문구이다.

도(道)는 만물의 근원(萬物之宗 _ 도덕경 제4장)으로서 창조의 원천이므로, 이를 발명이라 하면 된다.
마(魔)는 창조에 대치되는 개념이므로 모방이라 하면 적절하다.
그러면 위 선시는 다음과 같이 다시 쓸 수 있다.

발명이 한 자 높아지면
모방은 한 길 높아진다네 
그대의 창의력에는 다함이 있지만
나의 가리지 않는 모방은 무궁하다네


*

그래서 피카소도 이렇게 말했다,

뛰어난 예술가는 모방하고
위대한 예술가는 훔친다.
_ 피카소


* 모방철학..

도(道)가 한 자 높아지면
마(魔)는 한 길(열 자) 높아지고,
한 자의 창조가 있으면
한 길의 모방이 나타난다.

_ 마루지기



Posted by 허성원 변리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