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류없음2019.04.29 16:30

겸청즉명 편신즉암(兼聽則明 偏信則暗)


두루 들으면 밝아지고
치우쳐서 믿으면 어두어진다.

兼聽則明 偏信則暗

_ 신당서(新唐書)> ‘위징전(魏徵傳)’


당(唐) 태종(太宗)(626∼649) 때의 명 재상인 지낸 위징(魏徵)은 왕에게 직간(直諫)을 잘하였다. 태종은 위징에게 물었다.
"군주가 어떻게 하여야 일을 정확히 판단하여 밝게 처리하고 어떻게 하면 어두워지는가?"

위징이 답하였다.
"군주가 밝아지는 것은 여러 생각을 두루 듣기 때문이며, 어두워지는 것은 믿음이 치우치기 때문 때문입니다.(君所以明 兼聽也, 所以暗 偏信也)"


관자(管子) ‘군신편(君臣篇)’에도 유사한 말이 있다.
'나누어 들으면 들으면 어리석게 되지만, 모아서 들으면 지혜로워진다'
(別而聽之則愚 合而聽之則聖)'


<책을 한 권 밖에 읽지 않은 사람보다 위험한 사람은 없다.>

Posted by 허성원 변리사
분류없음2019.04.21 07:34

'보는 방법'을 바꾸어라

보고(視) 살피고(觀) 헤아려라(察)


그 행하는 바를 보고,
그 까닭을 살피며,
좋아하는 바를 헤아려보라.

曰   
論語·爲政


**

위 글은 공자께서 사람됨을 평가하는 세 가지의 관찰 방법을 가르치신 말씀이다. 사람의 행동을 보고(視), 그 행동의 연유를 살피며(觀), 그가 좋아하거나 편안해 하는 것이 무엇인지 헤아려 알면(察), 그 사람의 됨됨이를 잘 알 수 있다는 말이다. 

여기서 공자께서 언급한 시(視), 관(觀), 찰(察)이라는 세 가지 한자어는 모두 '보다'라는 공통의 뜻을 기본적으로 가지고 있다. 그런데 공자의 말씀을 가만히 되새겨보면, 각 글자에 내포된 의미에 적잖은 차이가 있음을 알 수 있다. '시(視)'가 단순히 눈을 통해 물리적으로 보는 '목격하다(see)'라는 의미라면, '관(觀)'은 눈으로 본 것을 분석적으로 보는 것, 즉 '관찰하다(observe)'는 의미에 가깝다. 그리고 '찰(察)'은 보이지 않는 관념적인 것을 이해하거나 마음으로 헤아리는(understand, read)는 경지로 여겨진다. 

코난 도일의 추리물에서 주인공 셜록 홈즈가 그의 친구 왓슨에게 이렇게 말한다. "왓슨, 자네는 말일세. 언제나 보기만 하고 관찰은 하지 않는군."(As ever, Watson, you see but you don't observe.). 왓슨이 시(視)의 수준에 머물러 관(觀)의 경지를 이루지 못한 것을 셜록 홈즈가 지적한 것이다. 공자께서 그 자리에 계셨더라면 관(觀)의 경지만으로도 부족하니 그를 넘어 찰(察)의 경지에까지 추구하라고 가르쳤을 법하다.

 


여하튼 매사를 파악하는 데에는, 눈과 같은 감각으로 보는 시(視)의 경지, 머리로 분석하여 살피는 관(觀)의 경지, 가슴으로 헤아려보는 찰(察)의  경지가 있다고 정리할 수 있다. 사안에 따라서는 시(視)의 경지만으로 충분할 수도 있겠지만, 관(觀)이나 찰(察)의 경지에 이르러서만 제대로 보이는 것도 있을 것이다. 공자께서는 특히 사람을 판단할 때에는 이 세 가지 잣대를 모두 사용하도록 가르치셨다.


**

어찌 사람만 그러하겠는가. 기계나 세상 만물이 다 그렇다.
지금 돌아가는 현상을 보고서(
), 그 까닭을 살핀() 다음, 불편없이 편안하게 지속되기 위해 필요한 것을 헤아려보면(), 상황을 제대로 파악할 수 있을 것이며, 혹 그 상황에 해결하여야 할 문제가 있다면 최적의 해결책을 도출해 낼 수 있을 것이다.

발명 등 창의력의 비결도 사물이나 현상을 보는 방법을 달리하는 데 있다. 세상의 모든 위대한 발명이나 발견을 이룬 사람들은 보통 사람과는 다른 방식으로 사물이나 현상을 보았다. 그들은 보통 사람들이 그냥 흘려 버리는 것에서 그들만의 독특한 방법으로 시(視), 관(觀) 혹은 찰(察)하여 그들만의 기회를 집어낸다.


엘리베이터를 예로 들어보자.
사람들이 엘리베이터의 속도가 느리다고 불평한다. 어떤 해결책이 적절할 것인가.

우선 가장 손쉬운 방법은 물론 고속의 값비싼 모터를 채용하여 속도를 빠르게 하는 것이다. 이 해결 방법은 눈이나 손발과 같은 감각에 의존한 매우 즉물적인 것으로서, 느리면 빠르게, 무거우면 가볍게, 크면 작게 하여 불편을 해소한다. 이러한 1차원의 감각적인 아이디어는 '시(視)'의 경지의 해결방법이라 할 수 있다. 실제로 산업현장에서는 많은 문제가 이런 차원의 아이디어만으로도 해결되고 있다.

한편, 요즘의 많은 고층 건물에서는 고층용과 저층용으로 엘리베이터들을 구분하여 운행한다. 이렇게 하면 고층용 엘리베이트는 저층 영역을 건너뛰어 운행하므로, 엘리베이터를 타는 절대 시간을 단축시켜 이용자들은 저속감 불편을 느끼지 못한다. 이 해결 방법은 특히 고층 이용자들이 속도에 대한 욕구가 크다는 점을 분석적으로 파악한 결과에 따른 것이다. 이런 방법을 머리에 호소하는 '관(觀)'의 경지의 아이디어라 부를 수 있다. 인류에게 풍족한 기술 문명의 혜택을 안겨준 대부분의 발명은 이 '관(觀)'의 경지에 속한다.

그런데 세계 최고의 엘리베이터 기업인 오티스는 매우 색다른 방법을 채용하였다. 그 방법은 매우 간단하다. 그저 엘리베이터 내부의 벽면에 거울을 부착한 것이다. 거울을 부착한 후 사람들은 엘리베이터의 속도에 대한 불평은 현저히 줄어들었다. 왜 그랬을까? 오티스는 '저속감 불평'을 해소하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하였지만 별 효과를 보지 못하자, 이용자의 '저속감 불평'에 대한 정서적인 원인이 무엇인지 알아보았다. 사람들이 엘리베이터의 폐쇄된 좁은 공간에 있을 때 평소에 비해 시간이 훨씬 더 길게 느낀다는 점을 알아내고는, 폐쇄된 공간이라는 느낌을 줄여주기 위해 거울을 부착한 것이다. 이용자는 거울을 보며 폐쇄감을 완화하거나 잊을 수 있어 불평 해소에 너무도 만족스런 결과를 보여주었다. 이처럼 이용자의 내면적 욕구를 정확히 헤아려내는 아이디어는 가히 인간의 가슴에 호소하는 '찰(察)'의 경지라 할 것이다. 최근에 '행동심리학' 등에 기초한 이런 '찰(察)'의 발명들이 종종 눈에 띄고 있다. 

이와 같이, 하나의 문제를 해결하는 데 있어서도, 사안을 보는 방법에 따라 전혀 다른 해결책 혹은 다른 발명이 도출될 수 있다.


**

그래서, 사물은 보는 방법에 따라 다른 사물이 된다.
즉, 보는 법을 바꾸면 사물은 다른 것으로 변화한다.

앞의 엘리베이터 사례에서 보자. 시(視)의 단계에서는 엘리베이터는 그저 승강하는 기계에 불과하다. 그래서 저속감은 운행 속도를 높이는 것에 의해서만 해결된다. 관(觀)의 단계에서의 엘리베이터는 사람을 각각의 다른 층으로 이동시켜주는 수송 수단이다. 그래서 수송의 효율을 고려한다. 고층 영역과 저층 영역으로 나누어 운행하면 이용자의 대기시간과 주행시간을 효율적으로 줄여주므로, 굳이 속도를 높이지 않더라도 저속감을 상당부분 해소시킬 수 있다. 

'찰(察)'의 시각에서는 엘리베이터가 무엇으로 보일까?
엘리베이터는 비록 짧은 시간 머물기는 하지만, 이용자가 실존하는 삶의 공간 혹은 환경이다. 그곳을 '인간의 삶'과 '환경'이라는 관점에서 보면, 이용자의 정서적 불편이 어디에서 기인한 것인지 명확히 헤아릴 수 있다. 이용자는 고속으로 주행하는 좁은 공간에 갖혀있다. 조금이라도 빨리 그곳을 벗어나고 싶다. 거울은 그런 이용자의 정서적 불편을 해소해주는 너무도 절묘한 탈출구 역할을 해줄 수 있었던 것이다.

이처럼 보는 방법을 바꾸면 그 대상은 다른 것이 된다.
마찬가지로 사람이든 사물이든 세상의 뭔가를 변화시키고자 한다면 그것을 보는 방법을 바꾸면 된다. 


**

위대한 발견이나 발명이 방대한 지식과 비범한 통찰력에서 나오는 것으로 생각하는 사람이 많다. 하지만 앞에서 설명한 바와 같이, 단순히 보는 방법을 바꾸는 것만으로도 세상 만물을 변화시키고, 변화된 대상은 전혀 다른 객체가 되어버리는 것이다.

그래서 파스칼은 이렇게 말했다.

평범한 사람은 비범한 것에 관심을 가지고,
위대한 사람은 평범한 것에 관심을 가진다.

(
Small minds are concerned with the extraordinary,
great minds with the ordinary.)



자~ 세상을 바꾸고자 하는가?

눈으로 볼(視) 것인가,
머리로 살필(觀) 것인가,
가슴으로 헤아릴(察) 것인가?








Posted by 허성원 변리사
분류없음2019.04.19 14:19


 



* 2019년 4월10일 경남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한 강의 동영상입니다.

 

Posted by 허성원 변리사

돌처럼 단단한 표주박은 쓸모가 없다.
_ 한비자 외저설 좌상


제나라에 전중(田仲)이라는 거사(居士)가 있었다. 송나라 사람 굴곡(屈穀)이 그를 만나 말하였다.
"선생께서는 남들과 서로 의지하며 먹고 살지 않는다고 들었습니다. 그런데 지금 제가 표주박 기르는 기술을 가지고 있는데, 제가 기른 표주박은 단단하기가 돌과 같고 두꺼워서 구멍이 뚫리지 않습니다. 이것을 드리겠습니다."

전중이 대답했다. 
"무릇 표주박이라는 것은 뭔가를 담을 수 있어야 쓸모가 있는 것인데, 두껍고 구멍이 뚫리지 않는다면, 갈라서 물건을 담을 수 없으니 내게는 필요가 없습니다."

굴곡이 말했다.
"그렇지요. 저도 그걸 버리려 합니다."

지금 전중이 남들과 서로 의지하여 먹고살지 않는다고 하는 것은, 나라에도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 사람이니, 단단한 표주박과 다를 바가 없다 할 것이다.


齊有居士田仲者, 宋人屈穀見之, 曰 穀聞先生之義, 不恃人而食。今穀有樹瓠之道, 堅如石, 厚而無竅, 獻之。 仲曰 夫瓠所貴者, 謂其可以盛也。今厚而無竅, 則不可以剖以盛物 而任重如堅石, 則不可以剖而以斟。吾無以瓠爲也。 曰 然, 穀將弃之。 今田仲不恃人而食, 亦無益人之國, 亦堅瓠之類也。_ 韓非子 外儲說左上


남들과의 교류를 차단하고 혼자만의 세상 속에서 사는 사람은, 사회와의 소통을 위한 통로가 없으니 구멍이 뚫리지 않는 표주박과 같다. 이런 사람은 사회에 기여하는 바가 없어 쓸모가 없다. 그리고 공기의 소통이 없으니 결국은 내부로부터 썩어서 소멸되고 말 것이다. 

기업도 마찬가지이다. 남의 기술, 경쟁 기업의 특허 등을 배우려하지 않는 기업은 구멍이 뚫리지 않고 두께가 두꺼운 표주박과 같다. 세계적으로 연간 2백만건 이상의 특허가 새로이 공개된다. 이들 특허 중에는 필연적으로 기업의 업무영역에 속한 것들이 적잖이 존재할 것이다. 

그런데도 기업의 대다수 연구원들은 그런 무상의 귀한 공개 기술 자료를 거의 찾아보지 않는다. 그런 연구원들은 오로지 자신이 배운 역량만으로 자신의 머리를 쥐어짜며 제품을 개발한다. 세상의 기술과 소통하지 않은 기술로 만든 제품이 과연 시장에서 생존할 수 있을 것인가?

Posted by 허성원 변리사
분류없음2019.04.02 11:35

'앎'의 다스림과 '모름'의 다스림
_ 도덕경 제65장



옛부터 도를 잘 닦은 자는
백성들이 많이 알도록 하지 않고,
오히려 모르게 한다.

백성을 다스리기 어려운 이유는 '앎(알아야 할 것)'이 많기 때문이다.
'앎'으로 나라를 다스리면 나라를 그르치게 되니,
'모름'으로 다스리는 것이 나라에 복이 된다.

이렇게 하는 것이 이치를 제대로 아는 것이며,
이를 잘 아는 것을 현덕(玄德, 깊은 덕)이라 한다.

현덕(玄德)은 깊고도 심오한 것이어서,
사물에 반하는 듯하지만,
결국 큰 순리에 이르게 된다.

古之善爲道者(고지선위도자) 非以明民(비이영민) 將以愚之(장이우지)
民之難治(민지난치) 以其智多(이기지다)
故以智治國(고이지치국) 國之賊(국지적) 不以智治國(불이지치국) 國之福(국지복)
知此兩者亦稽式(지차양자역계식) 常知稽式(상지계식) 是謂玄德(시위현덕)
玄德深矣遠矣(현덕심의원의) 與物反矣(여물반의) 然後乃至大順(연후내지대순)



* '앎의 다스림'이란 백성들이 알아야 할 것이 많은 정치이다. 

사람들이 살아가며 '알아야 할 것'은 너무도 많다. 생활이나 생존에 필요한 정보, 더나은 삶을 위해 배워야 할 학문과 지식, 사회 생활에 필요한 예의 규범, 법이나 규제 등이다. 

이런 필요 지식들이 많고 복잡해질수록 사람들의 삶은 피폐해진다. 우리 현대의 삶이 그렇지 않은가. 우리는 너무 과도한 정보와 지식의 홍수 속에서 허우적대며 산다. 잠시도 주의를 놓치면 그 홍수에 떠밀려가고 만다.

'앎'의 다스림은 일반적으로 '부정적 동기 부여(Negative Motivation)'의 에너지를 제공한다. 법률이나 계약서에서 조항들이 치밀하면 치밀할수록 그 규정을 벗어날 수 있는 길을 찾고자 하는 동기가 부여되는 것을 보면 충분히 이해될 것이다. 그런 부정적 동기의 발생은 자유를 추구하는 인간에게 있어 본능과 같다. 그래서 노자는 법령이 잘 정비되면 될수록 도둑은 더 늘어난다고 하였다(法令滋彰 盜賊多有 _ 도덕경 제57장)

한편 그러한 부정적 동기는 복잡한 법규정을 집행하는 쪽에서도 마찬가지로 발생하니, 가능한한 법의 올가미를 더욱 강화하는 방향으로 노력하게 된다. 그래서 법치가 가혹하였던 통일 진나라의 수도 함양에서는 장정의 7할이 얼굴에 경(黥, 범죄인임을 표시하는 문신)을 치고 다녔다는 이야기가 있다.

그래서 노자는 '앎의 다스림'은 나라를 그르치며, '모름의 다스림'이 나라를 복되게 한다고 가르친다.

'모름의 다스림'이 제대로 이루어지고 있는 상황을 상상해보자. 법과 규제가 없어도 세상이 평화롭게 돌아가고, 앎이 적든 많든 골고루 먹고 살 수 있으며, 학문이나 지식이 없어도 누구나 차별없이 존중받으며 사는 그런 세상.

노자는 그런 '모름의 다스림'을 아는 것을 '현덕(玄德)'이라 하고, 그게 뭔가 이치에 맞지 않는 듯하여도 결국 그렇게 하면 하늘의 순리에 이르게 된다고 한다.


* '앎'의 속성은 매사를 분별하는 데 있다.

'앎'은 세상사에서 옳고 그름이나 좋고 나쁨을 분별하는 데 필요한 것이다. 그러한 분별력은 세상을 살아가는 생존력이고 경쟁력이며, 남들로부터 인정과 존경을 받을 수 있는 영향력이 된다. 그래서 우리는 어떻게 해서든 더 많이 알기 위해 배우고 가르친다. '앎'은 온갖 분별의 기준이 된다.
하지만 옳고 그름이나 좋고 나쁨은 절대적인 것이 아니다. 시간과 공간에 따라 혹은 사람에 따라 무수히 많은 변수의 영향을 받아 수시로 달라질 수 있는 성질의 것이다. 
그래서 분별의 기준인 '앎'이 많으면 많을수록 더욱 많은 다른 분별이 생겨나고, 그 분별들은 서로 간섭을 일으켜 서로 배척하고 다투어 혼란을 가중시키게 된다. 특히 그 '앎'이 소수에 집중될 때 그 폐해는 더욱 커진다.
그리하여 '앎'은 권력이 되고 폭력이 된다.


* '앎'은 더하는 것이요, '모름'은 덜어내는 것이다.

도덕경은 이미, "배움은 날마다 더하는 것이요, 도를 행함은 날마다 버리는 것이다"(爲學日益 爲道日損, 도덕경 제48장)라고 가르쳤다.

'앎' 혹은 '배움'은 더하는 것이니 화려하고 복잡하다. '모름' 혹은 '도'는 덜거나 버리는 것이니 단순함을 추구한다.

궁극의 세련된 정치도 '모름'의 경지에 이른 '단순함'에 있다.
그래서 레오나르도 다빈치도 "단순함은 궁극의 세련미'라고 하였다.



* 약법삼장(約法三章)

'앎의 다스림'의 대표적인 사례는 진시황의 진나라이다. 진나라는 상앙과 이사로 이어지는 법가들에 의해 거미줄처럼 촘촘히 짜여진 가혹한 법치의 도움으로 나라는 강해졌고 그 힘으로 결국 중국을 통일하였다. 
그러나 그 가혹한 법치의 학정을 견디지 못해 곳곳에서 반란이 일어나, 통일된 지 겨우 15년만에 진나라는 멸망하고 만다. 

진의 멸망을 주도한 한 고조 유방은 진의 수도인 함양에 처음으로 입성하여 가장 먼저 약법삼장(約法三章)을 공표하였다. 약법삼장은 진의 가혹한 법치에 시달렸던 사람들을 안정시키기 위한 것으로서, 그 내용은 다음과 같이 간단하다.

"내가 관중의 왕을 맡게 되어
어르신들과 함께 약조하니,
살인자는 사형에 처하고,
남을 다치게 하거나 도둑질한 자에게는 사안에 따라 처벌하며,
나머지 진나라 법은 모두 폐지한다."
(
吾當王關中 與父老約 法三章耳 殺人者死
傷人及盜抵 餘悉除去秦法)

극도로 단순화시킨 궁극의 '모름의 다스림'이라 할 것이다. 그 후 항우를 물리치고 개국한 한나라는 법률를 대폭 완하하여 덕치주의를 표방함으로써 400년이 넘는 긴 번영을 누렸다.


* 특허의 권리는 '모름의 다스림'이어야 한다.

특허의 힘은 청구범위에 기재된 언어에 의해 정해진다. 원칙적으로 특허 침해는 청구범위의 기재 언어 모두를 그대로 사용할 때 성립한다.
그래서 통상적으로, 청구범위의 기재가 많으면 많을수록 침해의 기회는 줄어들고, 기재가 적을 수록 권리는 더욱 넓고 강해지는 것이 특허의 법리이다.

미숙한 변리사는 '앎'의 청구범위를 작성한다. 자신이 알게된 발명의 기술을 최대한 잘 기재하고자 노력하는 것이다. 그러면 기재된 내용은 많아지고, 권리는 좁아진다.
그리고 하수는 발명의 실시예들에 대해서도 너무 구체적으로 기재하여 경쟁자들의 모방을 도와준다. 비교적 간단한 발명임에도 수십장의 명세서에 수많은 설계 도면까지 동원하여 기술을 만방에 공표한다. 

그러나 고수 변리사는 '모름'의 청구범위를 작성한다. 발명의 사상만을 취하고 가능한한 기재되는 언어를 줄여 명료하고 간결하게 작성한다. 그래야만 그 기재가 단순하면서 넓고도 강력한 권리가 만들어지게 되는 것이다.
그리고 고수는 특허를 받아 모방을 방지하기에 적절한 정도로만 발명을 개시한다. 발명자가 가진 세부적인 노하우나 미묘한 현장의 정보는 가능한한 기재하지 않는다. 그렇게 함으로써 발명자의 숨은 기술을 보호하는 것이다.


[특허 도덕경 제65장]

특허의 도를 잘 닦은 자는
남들이 발명의 내용을 많이 알도록 하지 않고,
오히려 모르게 한다.

특허 침해를 배제하기 어려운 것은 '기재'가 너무 구체적이기 때문이다.
많이 기재하여 특허를 받으면 권리를 그르치게 되고,
최소한으로 기재하여야만 권리는 강하게 된다.

이렇게 하는 것이 특허의 법리를 제대로 아는 것이며,
이를 잘 알고 실행할 수 있으면 현통(玄通)하다 할 수 있다.

현통함은 깊고도 심오한 것이어서,
체득하기에 많은 시간과 노력이 소요되지만,
결국 도달하지 않을 수 없는 경지이다.


[최소의 언어로 기재된 특허의 사례]


Posted by 허성원 변리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