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류없음2018.11.18 11:34


借財不借路(차재불차로)


돈은
빌려주더라도
길은 
빌려주지마라

_ 중국속담



**
가도멸괵(
虢, 길을 빌려 괵을 멸하다)이라는 고사가 생각나게 하는 말이다.

춘추 시대 晉(진헌공)은 (괵)을 노리고 (순식)이 제안한 (모책)을 사용하기로 하였다.  (수극)의 구슬과 (굴)의 명마를 (우)나라 군주에게 보내며 괵으로 가는 길을 빌려달라고 요청했다. 우나라 군주는 선물에 눈이 멀어 신하들의 만류를 뿌리치고 길을 빌려주는 것에 동의하였다. 그 결과, 진나라는 괵을 멸한 뒤 돌아오는 길에 우나라까지 멸해버렸다.

삼국지에서도 비슷한 상황이 있었다. 오의 주유가 서천을 공격할테니 길과 군량미를 빌려달라고 유비에게 요구하자, 제갈량은 그의 계책을 간파하고 가도멸괵의 고사를 들어 유비의 주의를 환기시켰다.

**
비즈니스 환경에서도 종종 일어날 수 있는 상황이다.
한 중소기업은 협력관계에 있는 다른 중소기업의 요청으로 핵심 인력 몇 명을 그 회사에 파견하여 그들을 도운 적이 있다. 그런데 그 파견의 연장을 한 두번 들어줬더니, 결국 그 직원들은 그 회사에 눌러앉아 돌아오지 않겠다고 한다. 회유 당한 것이다. 그를 통해 잃은 것은 사람뿐만이 아니라, 그들이 보유한 기술과 노하우에다 거래처 정보 등 많은 것을 빼앗기고, 회사의 존립마저 심대하게 타격을 받았다.
또 한 회사는 거래처의 업무를 기한 내 처리하려다 보니 자신의 역량이 닿지 않는다. 그래서 잘아는 동종의 다른 회사를 거래처에 소개하여 자신들의 부족한 업무 부분을 대신하게 해주었다. 그런데 얼마의 기간을 지나고 보니 소개를 해준 그 회사가 자신들의 업무까지 잠식하고 있고, 그들은 결국 그 거래처에서 내쳐졌다는 안타까운 이야기도 있다.
기업에게 있어 인력, 기술, 거래선, 마케팅 전략은 생존의 길이며, 그 길을 남들에게 빌려주는 것은 자신의 생명을 내돌리는 것과 같이 매우 위험한 일이라 할 것이다.




Posted by 허성원 변리사
분류없음2018.11.18 09:44

일불주이불휴(一不做二不休)

일을 시작했다면 끝까지 멈추지 마라


“내 말을 후세에 전하라.
첫째, 아예 시작하지 마라(一不做),
둘째, 일단 시작했다면 끝까지 멈추지 마라(
二不休)
.”
_
봉천록(奉天錄)


당나라 덕종 때의 장군 장광성(張光晟)이 죽음을 앞두고 남긴 말이다.

장광성은 당나라 안록산의 난을 진압하는 데 큰 공을 세웠으나, 홀대 받던 병사들이 일으킨 경원병변의 반란에 뜻하지 않게 참여하게 되었다. 나중에 반란군으로부터 이탈하여 정부군에 투항하였으나, 황제 덕종은 장광성의 당초 반역을 용서하지 않고 처형하였다. 

중간에 어슬프게 뜻을 바꾸는 바람에 목숨을 잃게 된 원통함을 나타낸 말로서, 무슨 일이든 일단 뜻을 세워서 시작했다면 끝까지 멈추지말고 나아가라는 뜻이다.


**
이 말은 처칠의 가르침과도 상통한다.
처칠은 1948년 Oxford 대학과 1941년 
Harrow School에서 "절대, 절대, 절대 포기하지마라"라고 강연하였다. 



**
불굴의 도전.
정말 대단하다.


Posted by 허성원 변리사

아무리 배가 고파도 오훼(烏喙)는 먹지 마라!

이불식오훼(飢而不食烏喙)


아무리 배가 고파도 오훼(烏喙)를 먹어서는 안된다.
그것으로 배를 채우면 채울수록
굶어죽는 것과 다름 없는 고통을 겪기 때문이다.

(飢而不食烏喙者爲其愈充腹 而與餓死同患也)
列國志


**
오훼(
烏喙)는 '까마귀 부리'라는 뜻으로, 까마귀의 부리나 머리처럼 생긴 
오두() 혹은 초오(烏)라는 식물의 뿌리를 가리킨다. 요동()의 변방에서 이것의 즙을 사냥에 쓰기도 하는 일종의 독약이기도 하고, 두통, 반신불수, 구안와사 등의 치료에 쓰이기도 하였다고 한다.

이 '오훼(烏喙)'라는 단어는 사람의 관상을 가리킬 때도 쓰인다. 
목이 길고 입이 까마귀처럼 튀어나온 사람을 '장경오훼(長頸烏喙)형 인간'이라고 한다. 만화 캐릭터 심슨(Simpson)의 모습이 연상된다. 사기(史記)의 월왕구천세가(越王句踐世家)에서 범려(蠡)는, 장경오훼형 인간은 '어려움은 함께 할 수 있으나 즐거움은 함께 누릴 수 없는 사람'이라고 하였다.

**
아무리 배가 고파도 결코 먹어서는 안되는 오훼(烏喙)에는 '씨앗' 즉 종자(種子)가 있다. 

씨앗은 굶주린 사람에게 잠깐의 허기를 모면하게 해줄 수는 있다. 그러나 그 굶주림의 시간이 지나고 봄이 왔을 때 더이상 농사를 지을 수 없다면 절망의 고통은 더 클 것이다. 

종자란 ‘생명을 끊임없이 이어지게 하는 길'(生生之道 _ 燕巖集)이니, 그것은 곧 생명이고 희망인 것이다.

씨앗을 먹어버리는 것은 희망과 생명의 영속성을 포기하는 것이다.

우리가 받아들일 수밖에 없는 절망은 언젠가 그 끝이 있지만,
우리가 언제까지나 결코 잃어서는 안되는 것은 희망이다.


**
또 다른
오훼(烏喙)는 사람들의 '믿음'을 잃는 것이다.

기업이 정말 힘들어졌을 때, 경영자들은 다양한 뒷모습을 보여준다. 대체로 초라하거나 안타까운 모습이겠지만, 그 중 가장 딱한 것이 주변의 신뢰를 완전히 상실한 사람의 모습이다. 그런 사람은 사업의 몰락이라는 큰 아픔에다 세인의 비난이라는 오명까지 더 얹어 떠나는 것이다.
마지막 정리 단계에서 정말 먹어서는 안되는 '믿음 상실'이라는 오훼를 삼킨 셈이다. 그렇게 해버리고 떠나면 세월이 지나 형편이 나아져 다시 일어나고 싶어도 아무에게서도 도움을 받을 수 없는 외로운 사람이 될 수밖에 없다.

공자께서도 정치에서 가장 중요한 세 가지가 군대, 식량 및 믿음(足食足兵民信)이라고 하면서, 이들 중 마지막까지 버려서는 아니 되는 것이 믿음이라고 하였다. 남의 침략을 당하고 배를 굶주리더라도 백성들의 믿음이 남아 있다면 나라가 유지되거나 되찾을 수 있다는 말씀이다. '백성의 믿음'은 경영자에게는 함께 비즈니스에 관계했던 직원, 거래처, 고객 등 모든 사람들의 신뢰일 것이다.

<일본 고이즈미 전 총리의 글. 무신불립(無信不立, 믿음없이 존립할 수 없다)>


**
배고플 때 '믿음 상실'이라는 오훼를 삼킨 사람은 그 '뒷모습'이 가장 추한 사람이다. 경영자들 중에는 자신의 회사를 부도처리하면서 자신의 재산은 미리 요령 좋게 다 빼돌려놓고 그를 믿고 거래하거나 함께 일해왔던 수많은 사람들에게 피눈물나게 하여 두고두고 손가락질을 받는 사람이 있다.  

나태주 시인의 [뒷모습]이라는 시가 생각난다.


[뒷모습]

                                   _ 나태주


뒷모습이 어여쁜
사람이 참으로
아름다운 사람이다.

자기의 눈으로는 결코
확인 되지 않는 뒷모습
오로지 타인에게로만 열린
또 하나의 표정

뒷모습은
고칠 수 없다.
거짓말을 할 줄 모른다.

물소리에게도 뒷모습이 있을까?
시드는 노루발풀꽃, 솔바람소리
찌르게기 울음소리에게도
뒷모습이 있을까?

저기 저
가문비나무 윤노리나무 사이
산길을 내려가는
야윈 슬픔의 어깨가
희고도 푸르다.




Posted by 허성원 변리사
분류없음2018.11.07 15:55
Quizas Quizas Quizas

항상 그대에게 묻지요
언제, 어떻게, 어디서..
그대는 언제나 내게 대답하지요
아마도, 아마도, 아마도
많은 날들이 이처럼 흘러가
나는 절망에 빠져버려도,
그대는, 그대는 언제나 대답하지요.
아마도, 아마도, 아마도
그대는 세월을 낭비하고 있어요.
생각해보고 또 생각해보세요. 제발
얼마나 더 얼마나 더
많은 날들이 이처럼 흘러가
나는 절망에 빠져버려도,
그대는, 그대는 대답하지요.
아마도, 아마도, 아마도..


<작곡가 Nat King Cole의 노래>



<가사가 보고 싶으면 이 동영상을>




<Andreas Bocelli. 가장 감미로운 공연임.>


**

'Quizas'는 스페인어로서, 그 뜻은 '아마도'. 영어로는 Perhaps.


** 

노래 가사처럼 모호한 대답으로 연인의 애를 태운다.
남자는 그 아가씨의 늪으로부터 벗어날 수 있을까?


**
전라도 사람들이 명확한 대답을 피할 때 끄는 '거시기'와 상통하는 말인 듯하다.

** 

서울 총각과 경상도 처녀의 슬픈 애피소드도 연상된다.
서울 총각이 경상도 처녀에게 데이트 신청을 한다.

- 서울 총각 : 오늘 밤 만나고 싶습니다.

- 경상도 처녀 : 어데예

- 서울 총각 : 동네 다리 밑으로 나와주세요.

- 경상도 처녀 : 언지예

- 서울 총각 : 저녁 9시입니다.

- 경상도 처녀 : 데쓰예
그렇게 다짐을 받았다고 생각한 서울 총각은 처녀를 만났을까?

경상도 사투리에서 '어데예', '언지예', '데쓰예', '아이라예는 모두 부정적인 거절의 말이다.

Posted by 허성원 변리사
분류없음2018.11.07 15:31











- 잘산다 : 사이가 좋다.

- '무엇이 중헌디' 소중한 것을 모르면 현혹된다. 현혹되면 소중한 것을 모른다.
- 모국어가 좋은 남자/예쁘게 말하는 여자

- 상대의 자존감을 높여주는 말을 하라. 칭찬하라. 그러면 사람으로 되갚는다.

    좋은 말이란 상대의 말과 행동에 대한 좋은 리액션이다. 상대를 평가하는 것이 아니라 상대의 행동에 대해 긍정적 감탄을 주는 것!

     => 상대의 자존감을 올리고, 주체적 인간으로 만들어 주며,

                사이를 좋게 만든다.

Posted by 허성원 변리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