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혹한의 히말라야 넘는 철새 속에 위기 타개 길 있다”

원가 절감과 품질 관리의 귀재로 불리는 도요타자동차가 상모두루미 배우기에 열을 올리고 있다고 일본의 경제주간지 닛케이비즈니스가 1일 보도했다.

상모두루미는 번식을 위해 8000m급 봉우리가 즐비한 히말라야산맥을 넘는 철새. 히말라야산맥을 넘기 위해서는 고산병에 걸릴 정도로 희박한 공기와 영하 40도에 이르는 혹한을 견뎌낼 수 있어야 한다.

상모두루미가 이런 극한 조건을 이겨내는 비결은 크게 세 가지.

첫째, 체중을 가볍게 해 공기저항을 최소화하고 날개 근육을 발달시켰다.

둘째, 희박한 공기로부터 효율적으로 산소를 흡수하는 능력을 극대화했다.

셋째, 혈중 헤모글로빈 농도를 높여 산소이용효율을 이중으로 높였다.

다시 말해 근육과 호흡기, 순환기가 긴밀히 협조해 진화한 결과 히말라야산맥을 넘는 능력을 갖게 됐다는 것이다.

도요타자동차 연구개발진이 상모두루미에 주목하는 이유는 미국의 금융위기와 유가 상승에 따른 세계 자동차시장 환경이 히말라야 산맥 넘기에 비견할 만큼 가혹하기 때문이다.

선진국의 자동차 수요가 곤두박질치면서 도요타의 4∼6월 매출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4.7% 줄었고 순이익은 28.1%나 감소했다.

도요타의 순이익이 줄어든 것은 이 회사가 분기별 결산실적을 발표하기 시작한 2002년 이후 처음 있는 일이다.

더구나 도요타는 매년 1000억∼3000억 엔(약 1조∼3조 원)대의 경비를 절감해 왔으나 올 4∼6월에는 원가상승분이 원가절감분을 웃도는 이변이 생겼다.

이 잡지는 도요타가 전사적인 원가절감계획에 상모두루미로부터 배운 교훈을 적극 접목시키고 있다고 전했다.

잡지는 도요타가 자동차 내비게이션 장치의 성능을 개선하기 위해 지도도 없이 2000km를 날아가는 왕나비도 연구 중이라고 덧붙였다.



"상모두루미”에 관한 사실.

. 상모두루미는 두루미들 중에서도 가장 작은 종으로 키 90cm, 몸무게 2.3kg이다.

. 상모두루미의 날개 길이는 50cm정도이다.

. 상모두루미라는 이름은 마리 앙뜨와네뜨 여왕이 지었다. 상모두루미의 우아한 외모가 그녀의 하녀와 비슷했기 때문이다.

. 물가 근처 초지에서 주로 서식하지만 물이 있다면 사막에서도 볼 수 있다.

. 해마다 티베트, 시베리아 대초원의 혹독한 겨울을 피해 날아서 남쪽으로 간다.

. 서로를 소리 내어 부르면서 매우 정렬한 V자 대형으로 무리를 유지해 7,620m를 날아간다.

. 최종 목적지는 인도의 따뜻한 기후이지만 그곳으로 가기 위해서는 지구상에서 가장 높은 히말라야를 넘어야만 한다.

Posted by 허성원 변리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