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공이 정치에 대해 묻자,

공자는, 식량을 풍족하게 하고, 군사력을 충분히 갖추고, 백성들의 믿음을 얻는 것이다하였다.

자공이 부득이 하나를 버려야 한다면, 셋 중 어느 것을 먼저 버려야 하겠습니까?” 하니,

공자는 군대를 포기하여야 한다고 했다.

자공이 부득이 하나를 더 버려야 한다면 둘 중 어느 것을 버려야 합니까?”하니,

공자는 식량을 포기하여야 한다. 자고로 누구나 죽게 되지만, 백성의 믿음이 없이는 존립할 수 없는 것이다하였다.



子貢 問政,

子曰: "足食足兵民信之矣."

子貢曰: "必不得已而去於斯三者何先?"

: "去兵."

子貢曰: "必不得已而去於斯二者何先?"

: "去食自古皆有死民無信不立

[논어 안연(顔淵)]

Posted by 허성원 변리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