막현호은(莫見乎隱) 

막현호미(莫顯乎微)


숨겨진 것보다 잘 보이는 것은 없고,

미세한 것보다 잘 드러나는 것은 없다.

    _ 중용(中庸) 1장



~~~~~~~~~~~~~~~~~~~~~~~~~~~~~~~~~~~~~~~~~~~~~


중용 제1장


天命之謂性(천명지위성) 

하늘의 명을 성(性)이라 하고

率性之謂道(송성지위도) 

그 성(性)을 따르는 것을 도(道)라 하며, 

修道之謂敎(수도지위교) 

도(道)를 닦는 것을 교(敎)라고 한다.

道也者(도야자) 

도라는 것은

不可須臾離也(불가수유리야) 

잠시라도 떨어질 수 없는 것으로, 

可離 非道也(가야 비도야) 

떨어질 수 있다고 하면 그것은 도가 아니다. 

是故 君子(시고 군자) 

그래서 군자는 

戒愼乎 其所不睹(계신호 기소불도) 

누가 보지않더라도 경계하고 삼가하며 

恐懼乎 其所不聞(공구호 기소불문) 

누가 듣지 않더라도 드려워하는 것이다. 

莫見乎隱(막현호은) 

숨겨진 것보다 잘 보이는 것은 없고,

莫顯乎微(막현호미) 

미세한 것보다 잘 드러나는 것은 없다.

故 君子愼其獨也(고 군자 신기독야) 

그래서 군자는 홀로 있을 때 삼가한다.

喜怒哀樂之未發(희노애락지미발) 

희노애락이 발현되지 않은 것을

謂之中(위지중) 

중(中)이라 하며,

發而皆中節(발이개중절) 

(희노애락이) 발현하여 모두 절도에 맞도록 하는 것을

謂之和(위지화) 

화(和)라고 한다.

中也者 天下之大本也(중야자 천하지대본야) 

중(中)이라는 것은 천하의 큰 근본이며

和也者 天下之達道也(화야자 천하지달도야)

화(和)는 천하의 달도(達道, 도에 도달한 것)이다.

致中和 (치중화 천지위언 만물육언) 

중화(中和)에 이르면 

天地位焉 萬物育焉(천지위언 만물육언) 

천지가 제자리를 잡아 만물을 낳게 된다.


Posted by 허성원 변리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