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영과 세상살이/경영 리더십

[펌] CNN "혁신에 관한 네가지 미신을 깨라"

by 허성원 변리사 2012. 12. 9.
CNN "혁신에 관한 네가지 미신을 깨라"

'뉴턴(1642~1727)은 땅에 떨어지는 사과를 보고 만유인력의 법칙을 발견했다.'

혁신과 새로운 아이디어를 논할 때 종종 등장하는 일화다. 그러나 CNN은 16일, 세상을 바꾼 혁신적인 아이디어들은 '반짝 아이디어'가 아니라 대부분 여러 사람의 오랜 연구와 토론 끝에 나온 것이라며 혁신에 관한 4가지 미신을 선정했다.
...


▲첫째 미신은 '아이디어는 불현듯 떠오른다'는 것. 스티븐 존슨('좋은 아이디어는 어디서 오는가'의 저자)은 "훗날 혁신이 되는 개념들은 망각 속에서 몇년이고 숙성을 거쳐 탄생한다"며 "월드와이드웹(WWW)도 몇년 동안 연구원들의 연락망에 지나지 않았다"고 했다.

▲둘째 미신은 '혁신은 거의 대기업이 한다'는 것. 에릭 본 히펠 MIT 교수에 따르면 영국에서 독립적인 개개인이 혁신과 발명에 투자하는 돈의 총액은 영국 IT업계 전체가 투자한 돈보다 많다. 보통 사람의 순수한 호기심과 탐구 열정이 아직도 혁신의 중요한 엔진이란 것이다.

▲셋째는 '혼자 연구해야 좋은 아이디어가 나온다'는 미신. 존슨이 4개 연구소에 카메라를 설치하고 연구원들의 생활을 추적한 결과, 대부분의 쓸 만한 아이디어는 협력과 토론을 통해 형성됐다.

▲마지막 미신은 '새로운 아이디어가 혁신을 가져온다'는 생각. 5억명이 가입한 페이스북도 '마이스페이스'나 '프렌스터' 등 기존의 소셜네트워크를 상당 부분 그대로 따라 한 것이었다.

 

출처 : http://news.chosun.com/site/data/html_dir/2010/10/18/2010101800095.html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