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時習_아테나이칼럼/칼럼

[경남시론] 제발 좀 삐치지 말자

by 허성원 변리사 2021. 10. 10.

제발 좀 삐치지 말자

 

아내가 삐쳤다. 갈 길은 먼데 뾰로통하니 입과 눈을 닫고 인상만 쓴 채 옆 자리에 있다. 삐친 이유야 내가 제공하긴 했지만 대화가 막히니 어찌해볼 도리가 없다. 갑갑함에 슬슬 화가 치밀어 이제는 내가 입을 닫고 더 삐친다. 내 삐침은 좀 오래 간다. 냉랭함이 길어지면 그제야 아내가 슬그머니 달래려 들지만 나는 더욱 뻗댄다. 그렇게 소모적으로 삐치고 화내고 질질 끌다 마지못해 풀리고 그러는 게 우리 부부의 삐침 공식이다. 무척 피곤한 일이다. 삐친 아내보다 삐친 나 스스로를 다루기가 훨씬 더 힘들다.

한 작은 모임에서 친구가 회장을 맡게 되었다. 그는 취임 인사에서 회원들에게 딱 한 가지만 부탁한다며 한 말이 '삐치지 말자'였다. 듣는 순간에는 다들 크게 웃고 넘어갔지만, 그 말은 오랫동안 가슴에 남아 가끔 되새기면서, 정말 멋진 말임을 수시로 거듭 깨닫는다.

삐친다는 것은 불만이 있거나 화가 나서 대화를 거부하는 상태다. '삐침''부정적인 심적 상태''소통 거부'라는 두 요소의 조합이다. 거기에는 원인을 제공한 '상대'가 반드시 있다. 그래서 '소통 거부'은 단순한 침묵이 아니라, 불만을 '상대'에게 강하게 어필하려는 웅변적 표현이다. 이런 표현방식은 어릴 적 어리광을 받아주던 엄마에게나 효과가 있었을 터이지만, 어른이 되어서도 주의를 끌기 위해 그런 퇴행적 수법을 구사하는 사람들이 있다. 그런 행동에 대해서는 나름의 심리학적인 분석이 가능하겠지만, 사회적인 모임에서는 보통 성가신 일이 아니다.

불만은 필요하고 중요하다. 그것은 문제 해결의 출발이면서, 그 해소 과정에 조직이나 관계를 성숙시키는 부가가치를 선물한다. 그런데 소통 거부는 문제 해결이나 성숙의 기회를 아예 방해한다. 그래서 삐침이 비난받아야 하는 것이다. 그로 인해 부적절하고 부정적인 분위기가 확산되고 장기화된다. 삐친 사람을 옆에 두고 마음껏 웃고 떠들 수는 없으니, 분위기는 냉각되고 파벌이 생기며, 집단 행복감도 크게 저하된다. 그런 사례를 경험하고 나면 '삐치지 말자'라는 슬로건의 지혜에 더욱 공감하게 된다.

'삐침'은 강력한 외부불경제다. '외부불경제'란 잘못 없이 부당한 손해를 보는 것을 말한다. 가령 길에서 죽은 쥐를 보거나 남의 담배연기를 맡으면 마음이 불편하거나 불쾌하다. 그게 이유 없는 손해, '외부불경제'. 반대로 길가의 코스모스를 보며 잠시 아름다운 추억에 젖었다면, 대가를 들이지 않고 이익을 본 것이니 이는 '외부경제'. 모임에 즐겨 나가는 이유는 거기서 만나는 사람들로부터 얻을 '외부경제' 효과 때문이다. 좋은 모임에서는 훌륭한 사람들의 인품, 우정, 간접 경험, 소속감 등과 같은 귀중한 가치를 부담 없이 누릴 수 있다. 그러나 불편한 모임은 삐침등과 같은 외부불경제의 손해를 부당히 강요한다.

사회생활은 서로 외부효과를 주고받으며 공생하는 것이다. 일방적으로 주거나 받기만 하지는 않는다. 외부경제의 혜택을 더 크게 베푸는 귀한 사람이 있는가 하면 외부불경제의 피해를 더 많이 퍼뜨리는 불편한 사람이 있다. 그런데 모임에서는 대체로 '귀한 사람'이 점차 줄어드는 경향이 있다. 외부불경제는 똘레랑스 즉 인내와 관용을 강요한다. 좋은 품성을 가진 '귀한 사람'들은 일반적으로 똘레랑스의 그릇이 크긴 하지만, 그들이 얻는 외부효과 이익에 비해 감내해야 할 손해가 더 크다. 반면에 '불편한 사람'들은 상대적으로 더 큰 이익을 누린다. 그런 외부효과의 대차대조표로 인해, 장기적으로 모임의 구성은 소위 '악화가 양화를 구축'하는 원리에 따라 불편한 사람이 늘고 귀한 사람이 줄어드는 것이다.

"웃어라! 온 세상이 함께 웃어줄 것이다. 울어라! 혼자 울고 있을 것이다." 엘라 윌콕스의 시구이다. 삐침은 외로움을 부른다. 밝고 건강한 인간관계, 좋은 모임, 행복한 삶을 원하는가? 그렇다면 제발 좀 삐치지 말라!

 

**
악화는 양화를 구축한다

 

[촉석루칼럼] 악화는 양화를 구축한다. _ 191001

악화는 양화를 구축한다 내가 나가는 한 모임에서 회비에 여유가 생겨 그 여유 자금을 의미 있게 쓰고자 의논을 했다. 이에 누가 금배지를 제안했다. 금배지를 달고 다니면 소속감과 자부심이

www.dotomari.com

 

**
"웃으라! 온 세상이 너와 함께 웃어줄 것이다.
울어라! 너 혼자서만 울고 있을 것이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