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영과 세상살이/지혜로운삶

정의란 무엇인가 _ 플라톤의 '국가'

by 허성원 변리사 2021. 7. 30.

소크라테스는 글라우콘과 함께 피레우스 축제에 다녀오던 길에 폴레마르코스를 만나 그의 집에 초대된다.
폴레마르코스의 아버지 케팔로스를 만나 가벼운 인사를 나누다가, 대화 주제가 '정의란 무엇인가'로 넘어간다. 
케팔로스, 폴레마르코스, 트라시마코스와 순차적으로 정의의 뜻에 대해 논쟁을 벌인다. 소크라테스는 스스로 답을 말하지 않고 상대의 논리에 반박하며 질문을 던지는 특유의 질문 대화술로 논쟁을 이어간다. 

1. 케팔로스의 정의 : '정직과 빚진 것을 갚는 것'

케팔로스(부유한 사업가 노인)와의 대화
노년의 삶에 대해 잠시 대화한 후,
'재산의 유용함'에 대한 소크라테스의 질문에 케팔로스는 핀다로스가 한 '희망이 정의와 성스러움 속에 사는 사람의 영혼을 달래준다'라는 말을 들며, '정의' 뜻을 정직과 빚진 것을 갚는 것이라 말한다.
그러고는 케팔로스는 자리를 뜨고, 그의 아들 폴레마르코스가 재화를 이어간다.

'남에게 빌린 것은 반드시 돌려주어야 옳다'

소크라테스의 논박 : 상대가 만약 정신이상자가 되었다면? 혹은 적이라면?
-> 플레마르코스 '상대에게 적합한 것을 주는 것'

2. 플레마르코스의 정의 : '친구에게는 이익을, 적에게는 해악을 주는 것'

병에 걸렸을 때 의사가 필요하고, 항해를 할 때 선장이 필요하다. 그런데 병에 걸리지 않거나 배를 타지 않을 때 선장이 필요없다.
그러면 평화시에는 정의가 필요없는가?

플레마르코스 정의의 수정
'유용하거나 필요한 것'

소크라테스 : 유용하다는 것은 기술과 같은 것이군.
병을 잘 고치는 자는 병의 예방에 능할 것이고, 공격을 잘하는 자는 지키는 데 능할 것이다.
방어에 능한 자는 곧 공격에도 능할 것이며, 잘 지키는 자는 훔치는 데에도 능할 것이다.
결국 정의로운 사람은 불의를 행할 가능성이 가장 크다는 결론이 나오네.
결국 정의한 도둑질을 잘하는 하나의 기술이 되고 말았네.
다만 자네 말처럼, 친구에게는 이익이되고, 적에게는 해를 주는 방법으로 말일세.

소크라테스 : 그리고 선과 악, 친구와 적은 명확히 구분하기가 어렵다는 말일세.
그러다 보면 악한 자에게 이익을 주고 선한 자에게 해를 끼칠 수도 있는 법이지.
그러면 선량한 사람을 해치는 일이 정의의 몫이 될 수 있지 않은가.

<정의로운 자는 누구에게도 해를 끼치지 못한다> _ 소크라테스의 논리
말의 미덕은 정의이다. 말이 상처를 입으면 말의 미덕이 손상되어, 불의가 된다. 
사람도 마찬가지로, 해를 입으면 미덕이 손상되어 부정한 사람이 된다.
정의로운 사람이 그의 정의로움으로 타인을 '불의'하게 만들 수 있는가? 불가하다.
따라서 선한 사람은 누구에게도 해를 끼칠 수 없다.

그러므로, 각자의 부채를 갚아야 한다고 하면서, 친구와 적을 구분하여 이익과 해악을 나누는 것이 정의라고 하는 주장은 잘못이네.

 

3. 트라시마코스의 정의 : '정의는 강자의 이익이다'

트라시마코스 : 지배계급은 법률을 만들 때 자신에게 유리한 쪽으로 법률을 제정합니다. 이를 위반하면 정의에 어긋난 범죄자로 처벌하죠. 그래서 지배계급의 이익을 대변하는 것이 정의이고 이는 곧 강자의 이익을 말하죠.

소크라테스 : 법률은 완전하지 않소. 통치자도 실수를 하기 때문에 항상 그들의 이익에 복무하는 법만을 만드는 것이 아니오. 그런데 그렇더라도 그 법에 따르는 것이 정의라고 그대는 말하지요.
법을 따르는 것 즉 정의가, 강자의 이익에 부합하기도 하지만, 때로는 강자의 이익에 반할 수도 있소. 그러면 그대의 주장과 정반대의 상황이 되는 것이오.

<통치자는 약자의 이익을 대변한다>

소크라테스 : 의사가 의사로 불리고 선장이 선장으로 불릴 수 있는 것은 의술이나 항해술을 가졌기 때문이오. 의사는 환자의 이익을 위해 의술을 써서 환자의 몸을 관리하는 사람이지 돈벌이를 일삼는 자가 아닙니다. 마찬가지로 선장도 선장의 이익을 위해 지휘하는 것이 아니라 배를 탄 사람들의 이익을 염두에 두면서 지휘하여야 합니다.
통치자도 이와 같습니다. 진정한 의미의 통치자는 자신의 이익만을 앞세우지 않고, 국민들의 이익을 염두에 두고 지시하는 사람입니다. 
그러니까, 어떤 기술이나 어떤 통치도 그 자신에게 이익을 주는 것이 아니라 그 대상, 즉 기술의 대상, 통치는 통치의 대상에게 이익을 주는 것이오. 그러니까 통치자로서의 강자는 자신의 이익을 도모한다기보다는 통치받고 있는 약자의 이익을 도모한다고 봐야 하오. 그리고 참된 통치자는 자신의 이익을 돌보지 않고 언제나 대상의 이익(국민의 이익)을 돌보기 마련이오. 그런 의미에서 그들에게도 돈이건 명예건 보수가 주어여야 하며 그 지위를 거부할 경우엔 형벌이라도 주어여야 하는 거요.


 

 

**
우리는 왜 올바르게 살아야 하는가? _ 플라톤의 '국가' 중에서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