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영과 세상살이/지혜로운삶

하나님은, 악도 창조하였는가?/왜 악을 강제로 멈추지 않는가?

by 허성원 변리사 2021. 7. 29.

 

제가 교회를 나가지는 않지만,
무소불능하다고 하는 하나님에 관련하여
위 두 가지 질문에 대해 어릴적부터 의문을 품어 왔습니다.
아마 여러분들도 마찬가지일 겁니다.

이 질문들에 대한 답 혹은 설명을 잘 들어보십시오.
큰 통찰력을 얻을 수 있을 겁니다.

 

1. 하나님이 악도 창조하였는가?   

 

교수님이 말한다.

"하느님이 존재한다면 그는 악이다. 하느님이 존재하는 모든 것을 창조했는가? 만약 하느님이 모든 것을 창조했다면
그는 '악(惡)'도 창조하였을테고, 이는 하느님도 악임을 의미한다."

한 학생이 손을 들었다.
"교수님, 잠깐만요. 추위가 존재하나요?"

교수님이 답했다.
"그걸 질문이라고 하는거니? 당연히 존재한다. 너희는 추워본 적이 없니?"

학생이 말했다.
"아닙니다. 사실은 추위란 것은 존재하지 않아요.
물리학 법칙에 의하면, 우리가 추위라고 하는 것은 실제로는 열이 존재하지 않는 상태를 말하는 거예요."

학생은 말을 계속했다. "교수님, 어둠이 존재하나요?"
교수가 대답했다. "물론 존재하지."

학생이 말했다.
"그렇지 않아요. 교수님. 어둠 역시 존재하지 않아요.
어둠은 실제로는 빛이 없는 상태를 말해요.
우리는 빛에 대해 연구할 수 있지만, 어둠에 대해서는 불가능해요."

학생은 마무리지었다.

"악은 존재하지 않아요. 그것은 그저 어둠이나 추위와 같아요.
악은 사람이 하나님의 사랑을 자기 마음 속에 가지고 있지 않을 때 나타나는 결과일 뿐이에요."

이 학생의 이름은 앨버트 아인슈타인이다. 실화라고 한다. 

 

2. 하나님은 왜 악을 강제로 멈추지 않는가?    

 

인간에게 있어 최고의 선은 '사랑'이다. 
'사랑'은 자유로운 의지가 없이는 존재할 수 없다.
'자유'는 '사랑'의 필수불가결한 요소이다.
오로지 순종만이 있다면 진정한 '사랑'도 있을 수 없다.

하나님이 인간의 선택을 대신한다면,
그것은 인간의 자유의지를 훼손하는 일이며,
결국 사랑의 필수 요소를 훼손하는 것이다.

즉 모든 '악'과 '위험'으로부터 인간을 보호해 달라고 하는 것은
사실상 인간의 '선택의 자유'를 부정하는 것이고,
결국 인간의 자유와 사랑을 파괴해달라고 요청하는 일이다.

궁극의 윤리인 '사랑'이 가능하게 되는 것은
우리에게 순종하거나 거부할 선택권이 보장되기 때문이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