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쿠마에의 무녀(Cumaean Sibyl)

by 허성원 변리사 2021. 6. 16.

쿠마에의 무녀(Cumaean Sibyl)

 

T. S. 엘리어트의 '황무지' 제목 아래에 라틴어로 적인 문구.

"쿠마에의 무녀가 새장 속에 매달려 있는 것을 내 눈으로 보았지. 그녀에게 아이들이 물었지. '무녀야, 뭘 원하니?' 그녀가 대답했어. '난 죽고 싶어.'"

쿠마에 무녀(Cumaean Sibyl)는 그리스 식민지인 이탈리아 나폴리 근처의 쿠마에에 살고 있었다. 이 무녀는 뛰어난 예지력을 지니고 있었다. 아폴론 신이 그녀를 몹시 사랑하여 소원을 말하라고 했다.그녀는 한 줌의 모래를 들고 와서, 그만큼의 생일을 갖게 해달라고 했다. 이 이야기는 오비디우스의 '변신이야기'에 나온다. 그런데 오랜 생명을 요구하는 한편 젊음에 대해서는 말하지 않았다. 그래서 오랜 세월 동안 죽지 않고 살면서 육체는 점차 줄어들어 끝내 목소리만 남게 되었다고 한다. 영생의 축복이 가장 고통스런 저주가 되었던 것이다.

 

Nam Sibyllam quidem Cumis ego ipse oculis meis vidi in ampulla pendere, et cum illi pueri dicerent: Sibylla ti theleis; respondebat illa: apothanein thelo.

[I have seen with my own eyes the Sibyl hanging in a jar, and when the boys asked her. What do you want? She answered, I want to die.]

 

 

**
제목 아래의 라틴어 문장은, 고대 로마의 문인 페트로니우스의 글에서 따온 것이라고 한다.


**
'죽음이라는 숙명이 있기에 모든 것이 아름다운 거지'

 

비밀을 하나 말해주지.
이런 건 신전에서는 알려주지 않아.

신들은 인간을 부러워하고 있어.
인간은 생명이 유한한 존재라서
어느 순간이든 마지막이 될 수 있기 때문이야.

죽음이라는 숙명이 있기에
모든 것이 더욱 아름다운 거지.

우리는 이곳에 다시 한번 더 존재할 수 없어.
그래서 지금보다 더 아름다운 모습을 결코 가져보지 못할 거야.

_ 영화 '트로이' 중 아킬레스

 

 

**
잔인한 4월과 쿠마에의 무녀(Cumaean Sibyl)


**
쿠마에의 무녀(Cumaean Sibyl)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