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영과 세상살이/지혜로운삶

연암 박지원의 세 도적 이야기 _ 열하일기 황금대기(黃金臺記)

by 허성원 변리사 2021. 2. 28.

연암 박지원의 세 도적 이야기

열하일기(熱河日記) 黃圖紀略(황도기략) 편 황금대기(黃金臺記) 중

 

옛날 세 도적이 있었다.
이들은 함께 무덤을 도굴하고 서로 말하기를,
오늘 피로하고 많은 황금이 생겼으니 술을 마시자고 하였다.
한 놈이 기꺼이 술을 사러 갔다. 그는 길을 가며 스스로 기뻐하면서,
'하늘이 내려준 기회로다. 셋이 나누는 것보다 홀로 독차지할 수 있지 않겠는가?'
라고 하며, 음식에 독을 넣었다.
그런데 그가 돌아오자 두 놈이 다짜고짜 일어나 그를 죽여버렸다.
두 놈은 술을 나눠 먹었다.
그러고 나서 황금을 나누려고 했었지만,
이내 무덤 곁에서 함께 죽고 말았다.

슬픈 일이다.
그 금은 길가를 굴러다니다가, 필시 누군가가 주워 갖게 될 것이다.
그것을 습득한 사람도 말없이 하늘에 감사하겠지만,
그 금이 무덤 속에서 나온 것으로서,
독약을 먹은 자가 남긴 것이며,
앞뒤 사람들을 거치면서 몇 천, 몇 백명을 독으로 죽일지는 알지 못할 것이다.

그런데도 세상 사람들은 금을 싫어하는 사람이 없다. 왜 그럴까?

주역에서 말하기를,
두 사람이 한 마음을 가지면 그 예리함(利)이 쇠도 자른다고 하였다
(二人同心, 其利斷金). 
이 말은 필시 도적들에게서 나온 말인 듯하다. 
자른다는 것은 나누는 것이다.
그 나누는 것이 금(金)이라면, '한 마음'이란 것은 이로움(利)에 있음을 알 수 있다.
의로움에 대해 말하지 않고 이로움을 말하고 있으니,
그것은 의롭지 않은 재물을 가리킨다는 것을 알 수 있다. 
이것이 도적이 아니고 무엇이겠는가.

내가 원하는 것은
세상 사람들이 금을 가졌다고 해서 기뻐하지 말고,
없다고 하여 슬퍼하지 말라는 것이다.
아무 이유없이 갑자기 눈앞에 재물이 나타나면
천둥을 맞은 것처럼 두려워하고
귀신을 만난 것처럼 조심하고
풀섶에서 나온 뱀을 만난 것처럼 하여
머리털이 곤두선 듯 뒤로 물러설 일이다.

"..昔有三盜 共發一塚 相謂曰 今日憊矣 得金多 盍沽酒食來 一人欣然而去 沿道自賀曰 天假之便也 與其三分 寧專之 鴆其食而還 二盜突起格殺之 先飽酒食 將兩分之 旣而俱死塚旁
嗟乎 是金也必將宛轉于道左 而必將有人拾而得之也 其拾而得之者 亦必將默謝于天 而殊不識是金者 乃塚中之發而鴆毒之餘 而由前由後 又未知毒殺幾千百人 然而天下之人 無有不愛金者 何也
易曰 二人同心 其利斷金 此必盜賊之繇也 何以知其然也 斷者 分也 所分者金則其同心之利 可知矣 不言義而曰利 則其不義之財 可知矣 此非盜賊而何
我願天下之人 有之不必喜 無之不必悲 無故而忽然至前 驚若雷霆 嚴若鬼神 行遇草蛇 未有不髮竦而卻立者也
_ 열하일기(熱河日記) 제24권 黃圖紀略(황도기략) 편 황금대기(黃金臺記) 중

 

** 
연암 박지원의 위트가 잘 드러나는 문장이다.

'其利斷金(기리단금)'은 원래 절친한 친구 사이의 우정을 의미한다.
주역의 '두 사람이 한 마음이면 그 예리함이 쇠도 끊을 수 있다(二人同心, 其利斷金)'에서 따온 것이다.

연암은 이 말을 재치있게 비틀었다.
'金'(금)은 쇠와 황금을 두 가지 의미를 가지고, '利'(리)는 예리함과 이로움의 두 가지 의미를 가진다는 점에 주목하여,
'其利斷金(기리단금)'을
'두 사람이 한 마음이 되면 그 이로움이 황금을 나눈다'로 짓궂게 풀이한 것이다.

**
연암이 이 글을 통해 말하고자 한 것은
우리가 갖거나 갖고자 추구하는 모든 재물은
무덤에 들어간 어느 죽은 사람의 소유였던 것으로서,
친구 사이에서도 서로 죽고죽이는 이유가 되는 것이며,
이후에도 수많은 죽음의 원인이 될 수 있는 것이니,
이유 없는 재물을 만나면,
벼락을 맞은 듯, 귀신을 본 듯, 풀섶에서 뱀을 만난 듯 피하라는 가르침이다.

**
연암(燕巖) 박지원(朴趾源)은 후기의 실학자, 문학가, 소설가.
열하일기
(熱河日記), 양반적(兩班傳), 허생선(許生傳) 등의 풍자 소설을 집필.

 

 

** 연암에 관련한 다른 글

법고창신(法古創新) _ 연암 박지원(朴趾源) '楚亭集序(초정집서)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