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인류 문명의 첫 증거는 15,000년 전 인간의 부러진 넓적다리뼈이다

by 허성원 변리사 2020. 5. 20.

<인류 문명의 첫 증거는 15,000년 전 인간의 넓적다리뼈에 있다.>


"몇 년 전, 인류학자 마가렛 미드는 한 학생에게서 '문명의 첫 증거는 무엇인가?'라는 질문을 받았다. 그 학생이 기대한 것은 토기, 사냥 도구, 숫돌 혹은 종교적 유물을 미드가 말할 것이라 예상했다.

그러나 미드는 고고학 발굴 현장에서 발견한 15,000년 전 인간의 넓적다리뼈가 문명의 증거라고 대답했다. 넓적다리뼈는 엉덩이와 무릎을 연결하는 인체의 가장 긴 뼈이다. 그 넓적다리뼈는 넓적다리뼈가 부러지면, 현대 의술이 없는 사회에서는 나을 때까지 약 6주 동안 움직일 수 없다.

미드는 동물의 왕국에서라면 당신의 다리가 부러지면 곧 죽음을 의미한다고 설명했다. 위험으로부터 달아날 수 없고 물을 마시거나 사냥할 수도 없다. 부상당했다는 것은 포식자의 먹이가 된다는 것이다. 어떤 생명체도 부러진 다리가 나을 때까지 충분히 오래 살아있을 수 없다. 우선적으로 잡아먹힐 것이다.

부러진 넓적다리가 다시 붙었다는 것은, 다른 인간이 그 낙오자의 곁을 지켜주었고, 그 상처를 묶어주었으며, 안전한 곳으로 옮겨서, 회복될 때까지 돌보아주었다는 사실의 증거다. 즉 치료된 넓적다리가 가리키는 것은, 누군가가 동료를 버려서 자신만의 생존을 도모하지 않고, 동료 인간을 돌봐줬다는 사실이다. "

마가렛 미드가 하고자 하는 말은,
함께 생활하는 동료의 존재를 인식하고,
그 동료가 곤경에 빠졌을 때 그 어려운 사정을 공감하며,
자신의 위험이나 힘듦을 무릅쓰고 동료를 도울 수 있게 됨으로써
비로소 인류의 문명이 시작되었다는 것이다.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