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영과 세상살이/지혜로운삶

빈배(虛舟) _ 장자(莊子) 산목(山木)

by 허성원 변리사 2019. 12. 1.

빈배(虛舟) - 장자(莊子) 산목(山木)


배를 타고 강을 건너는데
빈 배가 와서 부딪혔다면, 아무리 속좁은 사람이라도 화를 내지 않는다.

그러나 배 위에 사람이 있다면
피해 가라고 소리칠 것이다.
한 번 소리쳤는데 듣지 못하면 재차 소리치고, 그래도 듣지 못하면 세 번 소리를 지르며, 이제는 욕설이 뒤따를 것이다.

앞서에서는 화를 내지 않다가 이제 화를 내는 것은, 앞서는 빈 배였지만 지금은 사람이 타고 있기 때문이다.

이처럼 사람들이 자신을 비우고 세상을 노닐 수 있다면 어느 누가 그를 해칠 수 있겠는가.


方舟而濟於河(방주이제어하) 有虛舩來觸舟(유허선래촉주) 雖有惼心之人不怒(수유편심지인불노)
有一人在其上(유일인재기상) 則呼張歙之(즉호장흡지) 一呼而不聞(일호이불문) 再呼而不聞(재호이불문)
於是三呼邪(어시삼호야) 則必以惡聲隨之(즉필이오성수지) 向也不怒而今也怒(향야불노이금야노)
向也虛而今也實(향야허이금야실) 人能虛己以遊世(인능허기이유세) 其孰能害之(기숙능해지)
- 장자(莊子) 산목(山木)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