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도토마리칼럼] 실패로부터 살아 돌아온 자(The Revenant)


친구 박사장을 무척이나 오랜만에 만났다. 가끔 전화 통화를 나눈 적이 있지만, 이렇게 마주보고 앉기는 10년은 더 된 듯하다. 그는 여전히 술을 좋아한다. 하지만 많이 변했다. 예전의 그는 좀 허풍스러울 정도로 과장된 제스처와 큰 목소리로 자신감과 열정을 숨기지 않았었다. 이제 많이 진중해지고, 거침없던 그 언어도 조심과 겸손으로 정제되어 나온다. 그동안 많이 힘들었구나. 안쓰러운 마음이 든다.

그는 2천년 초반 벤처붐 시기에 창업을 하였다. 그 창업은 사실 거의 나의 부추김으로 인한 것이었다. 당시 그의 발명은 그 업계에서는 혁명이었다. 수십년의 고정 관념을 완전히 바꿀 수 있는 혁신임에 틀림이 없었다. 나만 그렇게 본 게 아니었다. 국내 굴지의 창투사들도 확신을 가졌다. 백 수십억원의 투자금이 들어와, 공장을 짓고 수십명의 직원을 고용했다. 나는 박사장 다음으로 그 회사의 2대주주였다. 나 개인적으로도 상당한 무리가 따른 투자였지만, 나를 믿고 여러 지인들도 함께 투자하였었다.

그런데 결과적으로 그 사업은 채 5년을 넘기지 못하고 실패하였다. 장미빛 꿈을 함께 꾸었던 여러 투자자들은 각자 자신의 아픔을 속으로 삭히며 조용히 흩어졌다. 가끔 그 당시의 투자자 혹은 VC들을 만나도 그 사업의 실패 이야기는 웬지 서로 삼가하였다. 당시 박사장은 기술, 경영, 마케팅, 자금 등 복합적인 문제가 동시다발적으로 터지면서, 뜻대로 되지 않는 상황에 분노와 격정에 차있었던 듯하다. 그는 자신의 잘못이나 부족함을 적어도 겉으로는 인정하거나 표현하지 않았다. 감당할 수 없는 그 상황으로부터 도망치듯이, 아니 자신을 옥죄는 그 사업 상황에 대해 보복이라도 하듯이 그 사업을 내던져버렸다.

그런 그가 내앞에 다시 왔다. 세월이 흐른 만큼 좀 지쳐 보이는 듯 하지만, 기술에 대한 그의 관심과 열정은 여전하였다. 그런데 그에게서 내가 느낀 특별한 점은 그가 그 때의 실패 이야기를 스스로 꺼냈다는 것이다. 실패의 원인을 이것저것 파편적으로 언급하며 자신의 오판과 실수에 대해 말하고 있다. 그리고 그로 인해 피해를 입고 고통을 당한 투자자와 개발 담당 직원들에 대해 사과의 뜻을 표한다. 물론 가장 큰 고통은 본인이 겪었다. 전 재산을 날렸으니, 연명을 위해 대리운전과 택시기사 생활을 하였고, 건강마저 나빠져 한동안 큰 고생을 했다고 한다. 이처럼 실패에 대한 반성과, 그로부터 얻은 가르침, 사과의 뜻, 힘들게 겪은 그 동안의 삶 등의 이야기를 차분하고 진솔하게 들을 수 있었다.

그는 이제 그 실패의 트랩에서 완전히 벗어나 자유로워진 것이다. 우리가 만나지 않았던 10년 넘는 기간은 그가 '실패'라는 덫에서 벗어나기 위한 처절한 투쟁의 시간이었으리라. 분노, 좌절, 반성, 학습을 거쳐 이제 온전하게 더욱 성숙해진 자신으로 되돌아와, 새로운 미래를 의논하러 내 앞에 당당히 설 자신을 얻은 것이다. 고마웠다. 나는 친구에게 소주 한 잔을 정성스레 따뤄주었다.

실패는 많은 사람들을 우리 주위에서 사라지게 한다. 그들을 영원히 구속하여 붙잡아두려는 '실패의 덫'은 마치 드라큐라와 같다. 어둠에 숨겨져 있어야만 구속력이 유지되고, 밝은 곳에 드러나면 전혀 힘을 쓰지 못한다. 그래서 자신의 실패를 스스로 인정하고 남들에게 드러내어 말할 수 있는 사람만이 그로부터 자유로워져 되돌아올 수 있다. 자신의 실패를 숨기거나 부끄러워 하는 자는 아직 실패의 덫에서 벗어나지 못한 자이다.

실패자여~ 실패를 자인하라. 그리고 그것을 웃으며 드러내어 말하라. 그러면 그대는 온전히 자유를 찾은 것이다.

죽음과 같은 '실패'에서 살아 돌아오는 사람들을 더 많이 보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