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영과 세상살이/지혜로운삶

나라에는 네 개의 '벼리'(維)가 있다(國有四維) _ 관자(管子) 목민편(牧民篇)

나라에는 네 개의 '벼리'(維)가 있다
(國有四維)

_ 관자(管子) 목민편(牧民篇)


제례의 축문(祝文)은 항상 '維'자로부터 시작한다. 
우리는 이를 '벼리 유'(維)로 읊는다. 
'벼리'는 사전에 보면 '그물 위쪽 코를 꿰어 놓은 . 잡아당겨 그물을 오므렸다 폈다 한다.'라 풀고 있다, 즉, '벼리'는 그물의 모통이들에 묶은 그물줄이다. 사람들은 이 그물줄을 당기거나 풀어 그물을 조작한다.
그러고 보니 '維'자가 축문의 발어사(發語辭)로 쓰이게 된 연유를 대충 짐작할 수 있을 것 같다. 눈에 보이지 않는 '벼리'를 통해 제관의 지극한 정성이 축문에 이어졌음을 상정할 수 있겠다.

'벼리( 維)'는 사람과 그물을 연결하여 사람의 통제를 그물에 전달하는 유일한 통로이다.
벼리를 잃으면 그물도 잃는다. 그물은 오로지 벼리를 통해서만 그 존재의 이유를 증명할 수 있으니, 벼리를 놓친 그물은 그저 물을 오염시키는 쓰레기에 불과하다. 

나라에도 그 존재를 지켜주는 '벼리(維)'가 있다. 추시대 제환공(齊桓公)을 도와 패업을 이루게 한 명재상으로 관중(管仲)은 이렇게 말했다.

‘나라에는 네 가지 벼리가 있다.
하나가 끊어지면 나라가 기울고,
두 개가 끊어지면 위태로우며,
세 개가 끊어지면 뒤집어지고,
네 개가 끊어지면 멸망한다."

(國有四維 一維絕則傾 二維絕則危 三維絕則覆 四維絕則滅)
_ '管子' 牧民篇

관중은 그 네 가지 '벼리'를 '예의염치(禮義廉恥)'라 하였다.

‘예()는 절도를 넘지 않는 것이고,
의(義, 옳음)는 제멋대로 나아가지 않는 것이며,
염(廉, 바름)은 잘못을 숨기지 않는 것이고,
치(恥, 부끄러움)는 그릇됨을 따르지 않는 것이다.'

(禮不踰節 義不自進 廉不蔽惡 恥不從枉)

(**  踰는 넘을 유, 蔽는 덮을 폐, 枉는 굽을 왕)

<백범 김구 선생의 친필 '禮義廉恥'
안두희에게 암살되기 1년 전 경고장(京橋莊)에서 쓰신 글이라고 한다.>



어느 시대이든 '벼리'를 위태롭게 하는 사람이나 상황이 있기 마련이다. 건강한 나라는 '벼리'가 제 기능을 다하기에, 예의염치(禮義廉恥)가 굳건히 살아 있어, 사람들은 절도와 옳음을 지키고, 잘못을 숨기지 않으며 그릇됨에 대해 부끄러움을 안다. 그러나 국운이 기울 때에는 자신의 잘못을 숨기고는 뻔뻔하게 나서는 사람 즉 파렴치(破廉恥)한 사람들이 더욱 득세하게 된다. 
최근 우리나라는 정치 경제적으로 어느 때보다 심한 분열과 혼란은 있는 것처럼 보인다. 하지만, 그런 극심한 대립 속에서도 흘러가는 상황을 가만히 지켜보면, '예의염치'에 약간 더 힘이 실리는 듯하여, 이 나라의 '벼리'가 아직 제법 제 기능을 잘 유지해주고 있다는 희망적인 징후들을 적잖이 본다.

**
관중은 다음과 같은 말을 더하였다.

기울면 바로 잡을 수 있고
위태로우면 안정시킬 수 있으며
뒤집히면 바로 세울 수 있으나
멸망하면 다시 세울 수 없다.

 (傾可正也 危可安也 覆可起也 滅不可復錯也)


우리 대한민국은 아직 하나의 '벼리'도 끊어졌거나 끊어질 조짐이 없다.
그저 좀 흔들릴 뿐이다.


**
관중이 가르치는 네 '벼리' 
예의염치(禮義廉恥)는 국가에 한하지 않고 개인에게도 그래도 적용할 수 있을 듯하다.

기업에게는 어떻까?
내 임의로 그 의미를 부여해본다.

기업에게 있어,
예(禮)는 고객을 존중하고 그들에 대한 신의를 지키는 것이고, 의(義)는 시대의 변화를 이끄는 끝없는 도전이라 해도 좋을 듯하다. 고객의 신의와 변화에 대한 도전 없이 생존할 수 있는 기업은 없다.

그리고 염(廉)은 위기관리로 정의하여도 좋겠다. 모든 사람이 그러하듯 모든 기업도 사고와 잘못을 피할 수 없다. 최근 많은 기업들이 크고 작은 사고로 인해 위기를 겪었다. 하지만 그 위기를 헤쳐나가는 방법은 모두 달랐다. 상황을 더 악화시킨 기업이 있는가 하면, 그 위기를 오히려 기회로 전환하여 기업 이미지를 더 바람직한 방향으로 증진시킨 기업도 있다.

끝으로 치(恥)는 부끄러움을 아는 것, 즉 기업의 윤리를 지키는 것이다. 기업의 본질이 이익의 추구임은 틀림이 없다. 하지만, 기업이 사회적 책임을 도외시하고 이익에만 집중한다면, 결국 그 기업은 그 경영을 지속하지 못한다. 지속가능성을 보장해주는 것이 기업 윤리이다. 

따라서, 이렇게 정리해본다.


'기업에게는 네 가지 '벼리'가 있다.
이들을 기업의 '예의염치(禮義廉恥)'라 한다.
예()는 고객을 존중하는 것이고,
의(義, 옳음)는 변화를 추구하여 도전하는 것이며,
염(廉, 바름)은 위기를 슬기롭게 관리하는 것이고,
치(恥, 부끄러움)는 윤리와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