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08. 18

오늘 할머니 제사라, 아버지가 올라오셨다.

시외버스로 오시는데 근 너댓시간은 걸린다.
아버지는 올해 만 90세가 되시는데, 3년 전에 제사를 내게로 옮겨온 후 4대의 기제사와 두 번의 명절까지 거의 빠지지 않으신다. 동생 가족이 생업 때문에 함께 오지 못할 때가 많으니 대체로 혼자 다니신다.

아버지를 뵈니, 작년부터 신경쓰이던 집 마당 가의 가죽나무가 생각났다.
20 수 년전에 새로 집을 지으면서, 그 전에 있던 가죽나무를 베었는데, 그 곁뿌리에서 올라온 것이 지금은 아름드리 고목이 되었다. 
이 나무가 자라서 가지가 무성해지니 바람이 불거나 하여 일부가 부러질 우려가 생겼다. 그 가지가 낮은 지붕의 옆집을 덮치면 재앙이다.


나 : " 가죽나무 그거 아직 그대로 있지요?"
아버지 : "그렇잖아도 더위가 좀 가시면 태풍이 오기 전에 자를려고 마음 먹고 있다."
나 : "제가 일간 들러서 자르겠습니다."
아버지 : "너그들은 위험해서 안된다. 내가 올라가서 잘라야된다."
나 : "네? ......."


실제로 아버지는 몇 년전에도 나무에 올라가서 가지를 쳐내기도 하셨다.
내가 마침 보았기에 기겁을 해서 올라가 교대하기는 했지만,
사실 아직도 일머리는 나보다 훨씬 나으시다.
몸을 써서 하는 일은 환갑이 지난 이 아들도 미덥지 않으신 거다.
하기사 20대의 조카나 아들이 나무에 올라간다고 하면.. 나도 애들을 말리고 내가 올라갈 것 같기는 하다.

90의 아버지에게는 60의 아들이 아직 어려보이시니.. 그 참..
아버지가 미처 나무를 손보시기 전에 이번 주에 서둘러 가서 처리를 해야겠다. 에궁..


'時習_아테나이칼럼 > 아버지'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아버지] 가죽나무  (0) 2019.08.18
사돈네 문상을 다녀와서..  (0) 2019.07.26
존재와 행위  (0) 2019.07.15
범을 청치 말고 갓을 짓어라  (0) 2019.04.18
아이는 어른의 아버지  (0) 2019.03.24
제사의 이관과 증조할아버지의 필갑  (0) 2019.02.23
Posted by 허성원 변리사